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7 45.6%
[대전] 욕심을 버리고 변화됩시다.
조회수 | 146
작성일 | 19.03.12
[대전] 욕심을 버리고 변화됩시다.

------------------------------------------------------------------

우리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남보다 더 잘나 보이려는 욕심, 인정받으려는 욕심, 칭찬받으려는 욕심, 재물에 대한 욕심, 권력이나 명예에 대한 욕심 등등 너나 할 것 없이 많은 욕심을 가지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욕심 때문에 죄를 짓게 되고 이웃과 마음 상하고 불행하게 됩니다. 성경에도욕심이 죄악을 낳고 죄악이 죽음을 낳는다고 했습니다. 욕심으로 가득한 사람의 얼굴은 항상 불만스럽고 찡그러져 있습니다. 사순시기는 이러한 욕심을 버리는 시기입니다.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울 때 우리 얼굴이 환히 빛나게 되어 있습니다.

오늘 복음에 예수님의 거룩한 변모, 즉 환하게 빛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얼굴이 변하고 의복이 하얗게 번쩍이는 모습이 얼마나 황홀했던지 베드로 사도는 초막 셋을 지어 드릴 테니 여기서 오래오래 살아가자고 말을 합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고통과 죽음 뒤에 찾아올 부활하신 모습을 잠깐 보여 주신 것입니다. 우리도 욕심을 버릴 때 그렇게 환하게 빛나는 모습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번 사순시기에 우리도 변화되도록 노력합시다. 예수님을 닮아서 우리의 삶과 얼굴이 환하게 빛나도록 변화합시다. 그동안 미움으로 살아오신 분들, 사랑으로 살아갑시다. 상대방이 변화되기를 바라지 말고 내가 먼저 변화됩시다. 그러면 모든 문제가 깨끗이 해결될 수 있습니다. 자기 자신만을 위해서 살아오신 분들 이제는 남을 위해 살아봅시다. 그동안 땅만 바라보며 살아오신 분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바라보며 살아갑시다. 제1독서에서 아브라함이 하느님의 약속을 마음에 새겼듯이 하늘을 바라보며 하느님의 은총을 느끼며 살아갑시다.

세상 것에만 관심을 두고 살아오신 분들, 천상 것을 추구하며 살아갑시다. 남에게 인색하게 굴며 살아오신 분들, 자비를 베풀며 살아갑시다. 거짓말만 하며 살아오신 분들, 이제는 진실 되게 살아갑시다. 이러한 노력을 꾸준히 한다면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비천한 몸을 당신의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변화시켜 주실 것입니다. 사순시기는 회개와 은총의 시기입니다. 욕심을 버리고 돌아서는 사람에게 하느님의 은총이 주어지는 시기입니다. 그 은총으로 우리는 변화됩니다. 환하게 빛나는 모습으로 변하기 위한 사순시기를 보내기 위해 노력하며 살아갑시다. 예수님과 같이 영광된 부활을 맞이하기 위해 욕심을 버리고 사순시기를 보내도록 합시다.

-------------------------------------------------------------------

▥ 대전교구 이광근 베드로 신부 : 2016년 2월 21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19   [의정부] 꿈나무, 땔 나무  [3] 2365
718   [군종] 고통과 역경을 통한 진정한 부활 신앙  [2] 1971
717   [수원] 진실과 증거  [5] 2214
716   [안동]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4] 2630
715   [부산] 하느님은 인간을 차별하지 않으십니다.  [5] 2265
714   [마산]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4] 2342
713   [대구] 우리도 함께 가겠소  [4] 2237
712   [인천] 부활은 새로운 시작  [3] 2238
711   [서울]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4] 2686
710   [대전] 우리 곁에 살아계신 주님  [1] 1977
709   [청주] 주님과 함께라면  [1] 152
708   [춘천] 말씀에 귀 기울여라  [2] 2275
707   [원주] 일상으로 돌아가는 제자들  105
706   [광주] 증거하는 삶  2182
705   [전주] 일어나시오.  [2] 112
704   (백) 부활 제3주일 독서와 복음 (그물을 오른쪽에 던져라)  [2] 1916
703   [수도회]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1] 2161
702   [수원] 이성(理性)을 초월한 신앙  [3] 2214
701   [춘천] 백견(百見)이 불여일신(不如一信)!  [3] 2302
700   [의정부]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2] 2128
699   [인천] 사람을 믿어도 행복한데 주님을 믿으면 얼마나 더 행복할까?  [2] 2184
698   [대전]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479
697   [서울]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4] 2119
696   [안동] 문제가 없으면 그게 문제  [2] 1982
695   [부산] 예수님은 용서하시는 하느님을 가르치셨습니다.  [3] 2189
694   [대구] 공동체를 지켜라  489
693   [마산] 교회, 부활신앙을 사는 공동체  [4] 2167
692   [전주] 하느님 사랑과 자비의 품으로 달려갑시다.  [1] 2094
691   [광주] 평화가 너희와 함께!  104
690   [군종] 우리의 의심과 불신앙 속에서도 함께 계시는 예수님  2027
689   [청주] 자상한, 친절한, 자비의 예수님  [1] 99
688   (백)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독서와 복음  [2] 1630
687   [수도회] '착해빠져' 탈인 사람  [2] 1974
686   [인천] 무언의 가르침  [2] 1999
685   [서울] 나의 분신 나의 십자가  [6] 1974
684   [안동] 수난과 죽음을 통한 부활  [2] 2046
683   [부산] 십자가를 질 각오  [5] 2118
682   [대구] 믿음·희망·사랑의 중심은 십자가입니다.  [3] 1643
681   [군종] 이 세상에 섬기는 사람으로 오신 예수님  [2] 1906
680   [마산] 예수님의 죽음에 우리도 공범자이다.  [3] 2173
1 [2][3][4][5][6][7][8][9][10]..[18]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