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8 36%
[수도회] 참담한 심정
조회수 | 1,450
작성일 | 10.02.06
아이들과 함께 서해 바다로 소풍을 갔었습니다. 인적이 끊긴 한적한 해변은 그야말로 "우리들 세상"이었습니다. 짐을 풀고, 텐트를 치고, 대충 정리를 끝낸 저희는 "자유시간"에 들어갔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수영을, 어떤 아이들은 카드놀이를, 어떤 아이들은 간식부터…. 저희 "꾼"들은 당연히 가까운 갯바위로 달려갔습니다. 설레는 가슴을 겨우 진정시키며 낚싯대를 드리웠습니다.

그러나 웬걸! 고기들은 조금도 협조하지 않았습니다. 물때가 아니었던지 꿈에도 그리던 우럭은 얼굴도 구경할 수 없었습니다.  

"이렇게 가만히 있을 수만은 없다"는 생각이 들어 몇몇 아이들과 자리를 옮겼습니다. 반대편 갯바위를 찾아갔는데, 적어도 2km는 더 되는 거리를 거의 뛰다시피 했습니다.  

포인트도 훨씬 좋아 보여 "이제는 좀 잡히겠지"하고 힘차게 낚싯대를 던졌습니다. 결과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렇게 하루 내내 잡은 것이 겨우 잔챙이 두 마리뿐이었지요. 이른 아침부터 서둘러 서울을 떠날 때에 한껏 부풀었던 기대감은 완전히 사라지고 참담한 심정이 된 저희는 어깨를 잔뜩 늘어트린 채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오늘 복음에 등장하는 시몬 역시 저희와 똑같은 심정을 이렇게 하소연하고 있습니다. "선생님, 저희가 밤새도록 애썼지만 한 마리도 못 잡았습니다"(루가 5,5).  

시몬의 하소연은 저희 같은 "꾼"들에게는 참으로 현실감있게 다가옵니다. 잔뜩 기대를 걸고, 먼 길을 달려갔지만 단 한 마리도 못 잡았을 때 그 허탈함은 정말 큰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낚시라는 것, 그렇게 만만치 않은 일입니다. 저는 낚시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한 마리도 못 잡은 시몬의 그 참담한 심정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낚시는 물때가 언제냐에 따라 그 결과가 완전히 달라집니다.  

시몬과 동료들이 밤 낚시를 한 때는 아마도 가장 물때가 좋지 않을 때로 추정됩니다. 밤새도록 그물을 쳐보았지만 단 한 마리도 못 잡은 시몬과 동료들은 허탈한 심정을 이루 다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일단 고기를 잡아야 생계를 유지하는 어부들인데, 단 한 마리도 못 잡았으니 실망감이 얼마나 컸겠습니까? 밤새 그물을 던졌지만 단 한 마리도 못 잡았던 시몬의 허탈한 모습을 떠올리며, 오늘 제 생활을 한번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새벽부터 밤 늦도록 갖은 애를 써보지만, 그럴수록 더욱 뭔가 허전하고, "이게 아닌데, 이런 식으로 살아서는 안 되는데" 하는 걱정에 사로잡힙니다. 불철주야 식사까지 건너뛰며 노력한 결과가 더할 수 없는 부끄러움으로 다가올 때 차라리 죽고만 싶습니다.  

"선생님, 저희가 밤새도록 애썼지만 한 마리도 못 잡았습니다" 라는 시몬의 하소연을 묵상하면서 주님과 연결고리 없이, 진지한 기도 체험도 없이, 주님 현존을 조금도 의식하지 않은 채 실적주의, 활동주의에 푹 빠져 살아왔던 제 자신의 지난 세월을 깊이 반성합니다.  

이에 대한 대책은 무엇이겠습니까? 이제 주님과 함께 잡는 것입니다. 주님 방법에 따라 잡는 것입니다. 주님 뜻에 맡기는 일입니다. 비록 지금 당장 결과가 눈앞에 보이지 않는다 하더라도 주님의 시간을 기다리는 일입니다.  

밤새도록 단 한 마리도 못 잡아 잔뜩 심기가 불편해있던 시몬과 동료들에게 던지신 예수님의 말씀은 위로 말씀이 아니라 불난 데 부채질하는 말씀이었습니다.  

고기잡이로 이력이 나 있던 전문직 어부인 시몬과 동료들이 잔뜩 심기가 불편해 있는데, 고기잡이에는 전혀 문외한인 목수 출신 예수님이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쳐 고기를 잡아라"고 말씀하십니다.  

당시 시몬은 "이 양반이 누굴 놀리나?" 하는 마음이 들었지만 모멸감을 꾹꾹 눌러 참으며 이렇게 대답합니다. "선생님께서 말씀하시니 그물을 치겠습니다."  

이 상황에서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쳐 고기를 잡아라"는 예수님 요청은 한 마디로 기존에 시몬이 지니고 있던 낡은 가치관, 인간적 삶의 양식, 세속적 사고방식을 버리라는 당부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쳐 고기를 잡아라"는 말씀을 통해 어제까지 우리가 지니고 있었던 낡은 인간적 가치관과 사고방식, 행동방식을 이제 멀리 던져 버릴 것을 요청하고 계십니다.  

그래야 완전한 새로움인 예수님을 받아들일 여유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 살레시오회 양승국 신부
448 36%
▶ 고백

이사야의 고백 <나는 입술이 더러운 사람!>(이사 6,5)

사도 바오로의 고백 <나는 사도들 중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이요. 하느님의 교회까지 박해한 사람이니 실상 사도라고 불릴 자격도 없습니다.>(1고린 15,9)

베드로의 고백 <주님, 저는 죄인입니다. 저에게서 떠나 주십시오.>(루가 5,8)

사랑을 고백한다는 것은
달콤한 말을 하는 것만은 아니다.
상대방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상대방의 진실됨에 매료되어
상대방의 모든 것에 매료되어
나는 그 사랑을 얻기에는 너무나도 부족하기 짝이없음을 고백하는 것이다.
이 고백이야말로
가장 진실한 사랑의 고백이다.

이사야의 사랑고백은
<저는 입술이 더러운 사람인데
어찌 거룩하기 짝이없는 하느님의 말씀을 다른 사람에게 전해주는
예언자가 될 수 있단 말입니다.
부당하여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라는 의미일 게다.

바오로의 고백 또한
자신의 사도로서의 부당성에 대한 고백이다.
베드로의 고백은 한걸음 더나아가
말도 안되는 일이라고
당신 같이 거룩한 분과 나와는 함께 할 수 없는 그 정도의 차이가 많음을
고백하는 것이다.

우리가 진실로 나의 부당함을 겸허히 인정하고 고백하게 되면
그때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상상치도 못하는 권능으로 우리를
당신 소명에 합당하게 만들어 주신다.
이사야의 입술을 치유시켜 거룩한 말씀을 전하기에 합당하게 만들어 주셨고
당신을 박해하던 바오로를 당신의 전도사로 만들어 주셨으며
당신을 부인한 베드로를 으뜸 사도로 만들어 주셨다.

이 모든 은총은
이 고백에서, 겸허한 고백에서 비롯된 것이다.

자,
나는 어떤 사랑 고백을 그분께 바칠 것인가?
오늘도
<제탓이요, 제탓이요, 제큰탓이로소이다!> 가슴을 치며
당신 사랑을 받기에는 너무도 부당함을 고백하고
그러기에
<당신의 그 크신 은혜에
이 한몸 기꺼이 바쳐
당신 사랑에 보답하겠나이다!> 하며
엎드려 감사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오,
내 사랑이시여!

▶ 작은 형제회 오상선 신부
  | 02.06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수도회] 참평화를 얻으려면 
751   [서울] 예수님의 가르침을 세상에 전하는 일  [4] 2346
750   [인천] 주님이 주시는 평화  [4] 2039
749   [마산] 세상에 살면서도 세상에 속하지 않은 사람.  [3] 2225
748   [수원] 불을 지핀다. 새로 남을 위하여.  [3] 2366
747   [군종] 참 평화를 얻으려면  [2] 475
746   [춘천] 세상의 거짓에 ‘아니’라고 해야  [2] 639
745   [대구] 주님의 참된 평화를 얻기 위해서라면  [2] 1899
744   [광주] 거짓 평화를 깨뜨리자  2083
743   [원주] 내가 받아야 할 세례  2135
742   [대전] 더 큰 평화를 위해 작은 평화를 깨트려라.  [1] 2162
741   [안동] 그 불이 타올랐으면 얼마나 좋으랴?  [2] 2164
740   [부산] 사실은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4] 2212
739   [전주] 갖자 그리고 해보자  75
738   [제주] 지금 제주도는  62
737   [청주] “사랑의 불을 제게 놓으셔서”  71
736   [의정부] 평화가 아닌 불, 그리고 분열  [2] 96
735   (녹) 연중 제20주일 독서와 복음 [불을 지르러 분열을 일으키려 왔다]  [3] 1887
734   [청주] 하느님께서 먼저 사랑하셨습니다(1요한 4,19).  56
733   [수도회] 믿음으로 기다리는 사람은 행복  [3] 2121
732   [인천] 하느님의 방식으로 ‘깨어 있는’ 것  [4] 740
731   [의정부]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있는 종들!  [2] 583
730   [마산] 옳게 깨어있음은 하느님과 함께 있음이다  [4] 2510
729   [수원] 깨어서 구원을 기다림  [3] 2308
728   [서울] 깨어 있기  [6] 2293
727   [대구] 자기 관리. 자기 성찰  [3] 611
726   [군종] 행복을 향한 기다림의 자세  [1] 1912
725   [안동] 남 몰래 드리는 희생제물  [4] 2119
724   [대전] 우리의 네 번째 친구는?  [2] 664
723   [부산] “너희는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놓고 준비하고 있어라”  [4] 2619
722   [광주] 주님께서 나에게 주신 것들  [1] 2300
721   [전주] 충실하게 깨어 기다림  94
720   [원주] 주인을 기다리는 종들 : 항상 ‘의식’하며 자기 역할에 충실해야  [1] 2326
719   [춘천] 사랑 나누며 주님을 기다립니다  [1] 99
718   (녹) 연중 제19주일 독서와 복음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2] 1212
717   [수도회] 자녀들에게 물려 줄 재산은 하느님께 향하는 삶  [2] 2390
716   [대구] 재산이 생명을 보장해주지 못한다.  [4] 2433
715   [서울] 참으로 부자 되는 길  [6] 2688
714   [수원] “불나방”  [4] 2625
713   [마산] 내 재산은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2] 2470
1 [2][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