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9 3.6%
[춘천] "보편된 정신을 살리자“
조회수 | 81
작성일 | 19.08.23
[춘천] "보편된 정신을 살리자“

---------------------------------------

보편종교

-----------------------------------------

가톨릭이란 ‘공번된’ ‘보편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이는 남녀노소,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누구나 다 믿을 수 있는 열린 종교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는 2000년 전 당시 유다 사회에서 소외되고 경멸의 대상이었던 사람들을 품어 안으셨습니다. 장애자이든, 여자이든, 죄인이든, 세리이든 그들 모두를 받아 들이셨습니다. 로마 제국의 식민지 시대에, 그것도 모든 계층, 성별, 나이, 종교 등의 엄격한 차별이 있었던 때에 모두가 하나 되기를 열망하시며 포용의 참 평화를 사셨습니다. 그로부터 약 20년이 지난 후 스승 예수님의 정신을 꼭 닮으려 노력하였던 사도 성 바오로는 이렇게 외칩니다.

“그리스도와 하나 되는 세례를 받은 여러분은 다 그리스도를 입었습니다. 그래서 유다인도 그리스인도 없고, 종도 자유인도 없으며, 남자도 여자도 없습니다. 여러분은 모두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하나입니다.”(갈라 3, 27~28)

200년 전 그 같은 놀라운 보편된 가톨릭 신앙의 정신이 양반 선비들에 의해 이 땅에 들어 왔을 때, 그분들은 분명히 가톨릭 정신을 알았고 그 정신을 몸소 실천하며 사셨습니다. 그렇기에 양반, 중인, 상놈, 노비, 천민, 백정의 계급이 뚜렷했던 그 시대에 그 모든 계급의 벽을 부수어 버리고 함께 평등의 삶을 사실 수 있으셨던 것입니다.

호남 교회사 연구소 소장이신 김진소 신부님은 그때의 교우들 감격을 이렇게 쓰셨습니다.

“천주님의 신비가 한 꺼풀 벗겨질 때마다 감격에 자지러졌다. 이 깨지기 쉽고 허약한 뚝배기 같은 인간, 훅 불면 자취도 없이 사라질 허무한 인간, 정승집 개만도 못한 인간이 천주님의 아들이요 예수님의 형제라니, 이제 죽어도 무슨 한이 있겠는가. 천지가 개벽하는 일이었다.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 것이다. 예수님을 통하여 광명의 빛이 이 땅을 찬란하게 비추었다.”

신앙의 인품으로 말미암아 사회의 지도층 인사들이 머리를 숙이고 겸손히 내려오니 그토록 빠른 시간에 복음이 이 땅에 선포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 이사야 예언자의 예언이 세상 모든 이에게 전해진 것처럼, 동방의 한국 땅에도 전해진 것입니다. 보편된, 가톨릭 그 이름으로 말입니다.

“나는 모든 민족들과 언어가 다른 모든 사람들을 모으러 오리니, 그들이 와서 나의 영광을 보리라.”(이사 66, 18)

-------------------------------------------

걱정의 소리들

---------------------------------------------

“호랑이는 죽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 하였습니다. 2000년 전, 200년 전 계급과 신분의 차별이 뚜렷했던 시대에도 가톨릭, 보편 신앙이 가능했었는데, 그 모든 차별이 없어진 오늘날 우리가 보편된 가톨릭 이름 값을 하지 못한다면 예수님과 사도들, 무수한 성인 성녀들의 삶이 가엾어 지는 것입니다.

끼리끼리 모이고, 자신들과 이해가 맞는 교우들과 신앙이 아닌 친목 모임으로 변절되어 다른 이들을 받아들이지 않는 편협된 바리사이 종교가 되어 나가는 행태에 걱정의 눈길을 보내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됩니다. 본당은 본당대로 자기 본당에 안주하려 들고, 교구는 교구대로 자신의 교구에만 신경을 쓰는 모습에 가톨릭이라는 이름이 부끄러워집니다.

어느 목사님은 오늘날 개신교의 잘못에 대하여 이렇게 통탄하셨습니다.

“교회는 성직자들이 장사하는 집이 아니다. 시장 바닥의 상도덕에도 미치지 못하는 신도 쟁탈전, 치부의 수단으로 전락한 십일조의 강요, 그것도 모자라 헌금자 명단까지 주보에 올리는 파렴치한 행위가 공공연히 벌어진다. 또한 한국교회는 죄인을 양산하는 위선과 기만의 장소이다. 교회는 신도들에게 죄의식만을 심어주고 있다. 그 원죄론은 결국 교인들의 돈을 뜯어내는 목회자의 협박 무기로 전락하였다. 개인 기업을 상속시키듯 교회의 목회직을 자기의 왕국처럼 혈통으로 세습시키는 자는 그리스도의 제자가 아니라 사탄의 자식이라 지탄받아 마땅하다.”

이 말은 비단 개신교 교단에만 국한된 탄식과 비난이 아닙니다. 우리 가톨릭도 어느 사이엔가 비슷한 모습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2000년 전 예수님 시대의 종교 지도자들이 행하였던 자신들만의 성역을 쌓는 파렴치한 일들을 오늘 우리도 답습하고 있지는 않은지 스스로의 신앙의 삶에 물어 보아야할 것입니다. 전통 신앙이라고 자부한다면 그 전통에 걸맞은 너그러움과 보편된 정신이 있어야 합니다.

미리 시작하였다고 모두 구원의 문에 입성하는 것은 아닙니다. 세상 구원을 위한 끊임없는 받아들임, 좁은 문으로 가려는 노력이 있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을 때, 오늘 예수님 진노의 말씀을 우리도 듣게 될 것입니다. “너희가 어디에서 온 사람들인지 나는 모른다. 모두 내게서 물러가라. 불의를 일삼는 자들아!”(루카 13, 27)

----------------------------------------------

춘천교구 배광하 신부
449 3.6%
[춘천] 한정된 공간과 시간 속에서 무한한 공간과 시간으로….

-----------------------------------------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는 좁은 문을 통하여 자신을 변화시키는 시간에 충실해야 함을 알려 주신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하느님이 주신 공간과 유한한 시간 안에 살고 있다. 나무처럼 한정된 공간이 아니라 우리의 노력 여하에 따라 공간을 확장해 나아갈 수 있으며, 같은 공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보는 것을 넘어서 다른 것을 지향하며 살아갈 수 있다. 우리는 주어진 시간. 이미 살아온 과거와 현재, 그리고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미래라는 시간 안에 살고 있다. 과거는 써버린 시간으로 현재를 있게 한 원동력이다. 그러나 과거가 현재를 억압해서는 안 되며, 과거를 기반으로 다른 현재를 만들어 가야 한다.

예수님께서는 “주님, 구원받을 사람은 적습니까?”라는 질문에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는 말씀과 문을 닫아 버리는 주인과 사람들의 대화를 말씀하신다. “너희는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이끄는 문은 넓고 길도 널찍하여 그리로 들어가는 자들이 많다. 생명으로 이끄는 문은 얼마나 좁고 또 그 길은 얼마나 비좁은지, 그리로 찾아드는 이들이 적다.”(마태 7,13.14)

위와 같은 예수님의 말씀으로 보아 좁은 문으로 들어가는 삶의 모습 즉 공간과 시간의 유한성에서 영원한 생명으로 가기 위해 자신과의 끊임없는 투쟁과 피나는 노력이 요구됨을 알 수 있다.

열 처녀의 비유를 통하여 알 수 있듯이 문을 통과하여 들어가기 위해서는 합당한 준비가 필요하다. 닫아버린 문 앞에서 사람들은 주님의 가르침을 듣고 함께한 시간을 보냈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주님은 공간과 시간을 같이한 것보다는 삶의 변화를 요구하신다.

“모두 내게서 물러가라, 불의를 일삼는 자들아!” (루카 13,27)

우리는 이 세상에서 하느님이 주신 공간과 유한한 시간 안에 살고 있다. 그러나 신앙인은 한정된 공간과 시간을 넘어서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영원한 생명의 길로 가야 한다. 오늘 예수님은 영원한 생명으로 가는 문이 사람들이 편하게 생각하는 넓은 문이 아니라 좁은 문이라고 말씀하신다.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는 좁은 문을 통하여 자신을 변화시키는 시간에 충실해야 함을 알려 주신다. 영원한 생명으로 가는 길은 세례를 받았다는 사실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유한한 공간과 시간 안에서 영원한 공간과 시간을 위해서 나를 얼마나 변화시켜 놓았느냐에 달려 있다.

---------------------------------------------

춘천교구 김충연 마태오 신부
  | 08.23
449 3.6%
[춘천] “매가 약이다.”

--------------------------------------

“매가 약이다.” 라고 얘기하셨던 어르신들의 속담이 생각난다. ‘매’를 맞아야 하는 상황임을 알기에 아픔을 참고 서러웠던 눈물을 훔쳐야만 했고, 회초리를 든 부모님의 마음을 알기에 묵묵히 감사의 눈물을 흘려야 했던 어린 시절을 기억한다. 종아리에 시뻘겋게 멍이 들어 울다 지쳐 잠들 때 몰래 들어오셔서 약을 발라주시며 호호 불어주시던 어머니의 뒷모습은 우리 모두의 유년시절을 바르고 참되게 살 수 있도록 이끌어 주셨다. 그 덕에, 살아가면서 찾아오는 서글픔과 외로움은 혼자 겪고 혼자 이겨내야 하는 것이 아닌 누군가 함께 아파하고 있고 당당히 이겨 내길 바라고 있는 이들이 있음을 깨닫게 해주었고, 제법 어른이 되어서도 그 아련한 추억이 되살아나면서 더불어 산다는 것에 대한 고마움과 자신감을 심어주었기에 지금의 내가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단지 아쉬움이라면 사랑하기 때문에 ‘매’한 번 더 들 수 있었던, 매를 맞아도 그 고마움을 느낄 수 있었던 때가 그립고, 세월이 그리 많이 흐르지도 않았는데 한참 지난 옛날 이야기처럼 느껴지는 현실이 씁쓸할 따름이다.

주님께서도 그러한 바를 우려하신 것은 아닐까. 구원을 바라는 사람은 많지만 구원을 위한 사랑의 시련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우려 말이다. “시련을 훈육으로 여겨 견디어” (히브12,7) 낼 수 있는 강인한 마음으로 “좁은 문으로 들어가도록 힘써야” (루카13,24) 함을 왜 모르고 살아가는 것일까. 그저 신앙생활도 편안하고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힘든 일들은 피하고, 눈에 띄게 자기자랑을 일삼는 기쁨으로 살아가려는 안일한 생활이 우리에게 너무나 큰 유혹으로 다가오고 있다. 예수님께서는 구원을 얻기 위한 방법으로 탄탄하고 넓은 대로(大路)를 선택하시지 않고 비좁고 험한 소로(小路)를 선택하셨다. 그리고 스스로 선택하신 그 길을 아버지가 아들을 훈육하듯이 몸소 걸어가시며 우리를 인도하고자 하셨다. 헌데, 오늘 우리는 예수님께 또 물어본다. ‘구원을 얻기 위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합니까?’ 라고. 예수님께서 걸어가신 길은 힘든 길이니 다른 길을 알려달라고 호소하는 듯 우리들은 부르짖고 또 부르짖는다.

우리 마음속에 양의 탈을 쓰고 있는 이리 같은 모습을 벗어 던져야 한다. 순수한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의미를 마음에 간직하고 나에 게 다가오는 시련을 훈육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때 그 순간 주님께서 나에게 주시는 사랑의 ‘매’ 를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는 누군가로부터 맞는 ‘매’ 에 불만과 불평을 늘어놓고 있지만, 그 ‘매’는 내가 구원을 받을 수 있는 열쇠임을 알 아야 할 것이다. 그 열쇠는 주님께서 마련해 주셨고 그 열쇠는 내 인생을 바꿔 놓을 수 있는 소중한 선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래서 어르신들은 말씀하셨나보다.

“매로 키운 자식이 효성이 있다.” 라고.

-------------------------------------------------

춘천교구 원훈 갈리스도 신부 : 2016년 8월 21일
  | 08.23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71   [수도회] 자비와 연민의 하느님  [4] 2493
770   [수원] 하느님의 크신 자비  [3] 2374
769   [인천] “아버지” 하느님  [4] 2316
768   [서울] 너무나 자비로우신 하느님  [5] 2288
767   [의정부]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  [3] 2298
766   [군종] 죄인들 중의 가장 큰 죄인  [1] 440
765   [안동] 나약한 인간  [4] 2337
764   [마산] 잃은 자와 죄인들을 사랑하시는 하느님  [3] 2434
763   [부산]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9] 2443
762   [대구] 아버지의 마음  [3] 2362
761   [원주] 머리의 논리보다 가슴의 논리로 살자  [3] 2630
760   [춘천] 주님께서 돌아오길 기다리십니다.  [2] 84
759   [대전] 하느님 앞에 좀 뻔뻔해집시다.  [2] 2103
758   [청주] 자비로운 아버지의 비유  59
757   [광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  2676
756   [제주] 화해와 용서  57
755   [전주] “내가 잃었다가 되찾았다”  [1] 66
754   (녹) 연중 제24주일 독서와 복음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 때문에)  [4] 1883
753   [수도회] 제자됨의 길  [4] 2423
752   [수원] 제자들의 선택  [5] 2315
751   [인천]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르려면  [7] 2448
750   [서울] 예수님을 따라갈 때 내려놓아야 할 것들  [9] 2696
749   [마산] 적극적인 포기  [4] 2565
748   [대구] 동행  [3] 2393
747   [춘천] 십자가를 보물로 여기십시오  [3] 2471
746   [원주] 천국행 네비게이션  [2] 50
745   [대전] 이제는 내려놓아라.  [4] 2337
744   [청주] “누구든지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내 뒤를 따라라.”  57
743   [의정부] 사랑이란, 하느님을 위해 온갖 피조물을 벗어버리는 것  [2] 2474
742   [군종] 눈높이 사랑을 향한 버림  [2] 45
741   [제주] 누구든지 예수님을 따르려면...  [1] 2381
740   [전주] 신앙생활  42
739   [광주] 삶을 헤아리면서…  52
738   [안동] 필사즉생 필생즉사(必死卽生 必生卽死)  [5] 2731
737   [부산] 내 삶의 첫째가 무엇인가?  [8] 2351
736   (녹) 연중 제23주일 독서와 복음 (제자는 소유를 버리고)  [3] 1868
735   [수원] 참된 사람살이  [4] 2313
734   [인천] 겸손은 주님께서 주신 선물을 깨닫는 것에서 시작된다.  [7] 2641
733   [청주] 겸손으로의 초대  [1] 410
732   [마산] "낮은 문 - 겸손의 길"  [6] 2507
1 [2][3][4][5][6][7][8][9][10]..[20]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