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8 40.4%
[원주] "이웃을 의도적으로 바라보자"
조회수 | 2,271
작성일 | 07.07.13
얼마 전 저희 복지관은 예수님 통장을 가진 한 자매님으로부터 거금을 후원받았습니다. 제가 전에 있던 횡성 복지관에도 도움을 준 자매님입니다만 이 분은 장사를 하면서 일정부분을 예수님 이름으로 만든 통장에 저축하여 필요한 곳에 희사하는 자매였습니다.

물론 저와는 일면식도 없는 분입니다만 그 자매를 보면서 존경과 함께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사회가 따뜻한 인간미를 간직할 수 있는 것도, 또 예수님의 구원 역사가 계속될 수 있는 것도 이웃이 되어 주고자 하는 이러한 고마운 분들의 덕택이라 생각되면서 「스스로 이웃이 되기보다는」 나의 이웃을 되어 줄 것을 강요하는 이기적인 나의 모습에 많은 반성을 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오늘 복음의 후반부는 착한 사마리아 사람의 비유입니다. 이 이야기에는 4명의 인물이 등장하는데 이들의 모습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먼저 등장하는 인물은 강도를 만난 사람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 비유의 극적인 반전을 위해 이 사람을 유다인이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만, 분명한 사실은 복음은 「어떤 사람」이라고 막연히 이야기한다는 점입니다. 국적과 종교 등 그 사람의 신분이 아니라 그 사람이 처한 「현재의 고통」이 문제의 중심임을 강조하는 것이 인물의 익명성이 가지는 의미입니다.

두 번째 세 번째 인물은 사제와 레위인입니다. 사제는 제사와 예절의 집행 등 성전에서 봉사하는 사람들로서 예수님 시대에는 약 8400명 정도의 사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레위인, 이들은 예수님 시대에 「하급 성직자들」로서 당시 제관을 보조하는 역할을 하였습니다. 노래와 제물 준비 그리고 십일조를 거두어들이고 성전의 경비와 청소가 그들의 일입니다. 그러기에 이들이 상징하는 바는 거룩하고 경건한 이들, 하느님 백성의 대표 인물들입니다.

물론 이들이 강도 만난 사람을 돌보지 않은 데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습니다만 중요한 사실은 그 동기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는 점이요, 다만 도움을 절실히 필요로 하는 사람을 돌보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이는 이웃 사랑을 실천함에 있어서 종교적인 지위와 권위가 중요한 점은 아니라는 너무나 소박한 사실을 보여 주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인물은 사마리아 사람입니다. 이스라엘의 중부 지역인 사마리아에 사는 혼혈 인종과 여러 종족을 말합니다. 유다인들이 사마리아의 수도 세켐에 있는 가리짐 성전을 파괴한 사건과, 사마리아인들이 파스카 축제 때 예루살렘 성전에 사람의 뼈를 던져 성전을 모독한 사건으로 이들은 결정적으로 갈라집니다. 이러한 배경 때문에 유다인들은 사마리아 사람들을 불경건한 이들의 대표로 보면서 인사와 만남 자체도 거부하고 살던 것이 예수님 시대의 상황입니다.

이러한 시대상황에서 사마리아 사람이 이웃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은 이 세상에서 사랑의 관계에서 배제 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 다시 말해 어떤 그럴듯한 이유도 사랑의 실천을 유보하는 이유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러한 인물들이 등장하는 이 비유가 주는 의미가 무엇일까요? 우선 이 비유의 초점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 비유는 「누가 나의 이웃인가?」 하는 문제로 시작한 주제가 「강도를 만난 사람의 이웃이 되어준 사람이 누구인가?」로 초점이 바뀌고 여기에 대한 대답도 「사마리아 사람」이라고 대답하면 끝날 것을 「사랑을 베푼 사람」으로 바뀐다는 사실입니다.

이러한 반전은 우선 「누가 나의 이웃인가?」라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웃이 되어 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하는 것이고, 둘째는 이웃은 지역적 민족적 종교적 정의를 넘어서는 문제이기에, 이론적으로 정의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지금 여기라는 구체적 상황 속에서 찾아야 하는 실존적인 문제란 사실을 보여주면서, 사랑의 실천만이 이웃을 정의하는 기준임을 명확히 보여 주는 이야기입니다.

「이웃사랑!」 하느님 사랑과 더불어 신약의 가장 위대한 계명이며 우리를 영원한 생명으로 인도하는 길이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는 계명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자연 상태에서(노력하지 않는다는 의미임) 인간의 눈은 본능적으로 자신의 처지에 골몰하여 이웃의 고통과 처지를 보지 못하는 우를 범할 수밖에 없다는 점입니다.

그러기에 우리가 복음의 교훈을 살리기 위해서는 우리의 눈을 의도적으로 이웃을 향해 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웃이 되어주어야 할 오늘의 강도 만난 사람들을 향해 우리가 의식적으로 눈을 돌릴 때만이 사마리아인의 선행이 시작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한 주 구체적인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위해 나의 시간과 물질을 나누려고 노력하는 한 주가 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

원주교구 홍금표 신부
448 40.4%
영원한 생명

우리 삶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어떤 이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재물이라고 생각하고, 재물을 쌓기 위해 필요한 데까지 사용하지도 않고 열심히 일만 합니다. 더 많은 재물을 모으기 위해 남을 속이거나 부당한 방법을 쓰기도 합니다. 돈 때문에 부모 형제와 원수처럼 지내기도 합니다. 그런 사람은 재물이 가장 소중하기 때문에, 재물을 모으는 데 방해되는 것은 모두 원수처럼 생각합니다. 심지어 하느님까지 배반할 각오까지 돼 있습니다. 신앙생활을 하더라도 하느님보다 재물을 더 선호합니다.
어떤 사람은 명예와 권력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라고 생각해서, 그것들을 얻기 위해 모든 힘을 다 기울입니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권력과 명예를 얻기 위해 힘씁니다. 그걸 얻고 유지하는데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면, 하느님까지도 쉽게 버리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우리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생명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생명을 지키기 위해 노력합니다. 어느 병원이든지 병원에 가면 항상 환자들이 많습니다. 건강하게 오래 살려는 것입니다. 오래 사는 것이 사람들이 오랜 꿈입니다. 그래서 그 옛날 진시황은 불로초를 찾기 위해 수많은 사람을 동원했던 것입니다. 오늘 우리도 여전히 불로장생의 꿈을 꾸고 있습니다. 그래서 몸에 좋다는 약과 음식들이 우리들의 정신을 어지럽히고 있습니다. 요즘 유행어가 웰빙이 아닙니까?

오늘 복음은 우리에게 영생의 길을 제시해 줍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해서는 “착한 사마리아 사람”처럼,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사람이 되어 사랑을 실천하라고 가르치십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진정한 이웃이 되어 주라는 것입니다. 그분께서는 우리 모두에게 “착한 사마리아 사람” 이셨습니다. 그분께서는 당신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늘 꼭 필요한 사람이 되어 주셨기 때문입니다. 나병환자, 중풍병자와 같은 병든 사람은 물론이고 세리나 창녀와 같은 죄인들도 배척하지 않으시고 그들의 이웃이 되어 주셨습니다. 그분께서는 모든 사람을 당신 사랑으로 따뜻하게 감싸주신 분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전 인류의 구원을 위해 십자가 위에서 당신 자신을 희생재물로 내놓으십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도 주님이 모범과 가르침대로 우리가 만나는 모든 이에게 사랑의 실천을 통해 참된 이웃이 되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그것이 영생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장석윤 비오 신부
  | 07.11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52   [수도회] 참평화를 얻으려면  [3] 1828
751   [서울] 예수님의 가르침을 세상에 전하는 일  [4] 2353
750   [인천] 주님이 주시는 평화  [5] 2045
749   [마산] 세상에 살면서도 세상에 속하지 않은 사람.  [3] 2231
748   [수원] 불을 지핀다. 새로 남을 위하여.  [6] 2373
747   [군종] 참 평화를 얻으려면  [2] 476
746   [춘천] 세상의 거짓에 ‘아니’라고 해야  [2] 643
745   [대구] 주님의 참된 평화를 얻기 위해서라면  [2] 1907
744   [광주] 거짓 평화를 깨뜨리자  2085
743   [원주] 내가 받아야 할 세례  2136
742   [대전] 더 큰 평화를 위해 작은 평화를 깨트려라.  [1] 2163
741   [안동] 그 불이 타올랐으면 얼마나 좋으랴?  [2] 2165
740   [부산] 사실은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  [4] 2220
739   [전주] 갖자 그리고 해보자  [2] 83
738   [제주] 지금 제주도는  62
737   [청주] “사랑의 불을 제게 놓으셔서”  [1] 78
736   [의정부] 평화가 아닌 불, 그리고 분열  [3] 106
735   (녹) 연중 제20주일 독서와 복음 [불을 지르러 분열을 일으키려 왔다]  [3] 1893
734   [청주] 하느님께서 먼저 사랑하셨습니다(1요한 4,19).  61
733   [수도회] 믿음으로 기다리는 사람은 행복  [3] 2123
732   [인천] 하느님의 방식으로 ‘깨어 있는’ 것  [4] 741
731   [의정부]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있는 종들!  [2] 585
730   [마산] 옳게 깨어있음은 하느님과 함께 있음이다  [4] 2511
729   [수원] 깨어서 구원을 기다림  [3] 2309
728   [서울] 깨어 있기  [6] 2294
727   [대구] 자기 관리. 자기 성찰  [3] 612
726   [군종] 행복을 향한 기다림의 자세  [1] 1913
725   [안동] 남 몰래 드리는 희생제물  [4] 2120
724   [대전] 우리의 네 번째 친구는?  [2] 666
723   [부산] “너희는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놓고 준비하고 있어라”  [4] 2621
722   [광주] 주님께서 나에게 주신 것들  [1] 2301
721   [전주] 충실하게 깨어 기다림  100
720   [원주] 주인을 기다리는 종들 : 항상 ‘의식’하며 자기 역할에 충실해야  [1] 2327
719   [춘천] 사랑 나누며 주님을 기다립니다  [1] 103
718   (녹) 연중 제19주일 독서와 복음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2] 1213
717   [수도회] 자녀들에게 물려 줄 재산은 하느님께 향하는 삶  [2] 2393
716   [대구] 재산이 생명을 보장해주지 못한다.  [4] 2438
715   [서울] 참으로 부자 되는 길  [6] 2690
714   [수원] “불나방”  [4] 2626
713   [마산] 내 재산은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2] 2475
1 [2][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