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9 28.8%
[청주] “제가 하느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조회수 | 153
작성일 | 19.04.02
[청주] “제가 하느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

찬미 예수님! 오늘은 사순 제4주일이며, 오늘 복음은 ‘되찾은 아들의 비유’가 선포되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늘 비유 말씀을 하시기 전 상황을 보면, 세리와 죄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 가까이 오자 그들과 함께 하시는 예수님께 바리사이들은 투덜거립니다. 이는 마치 복음 속의 큰아들 같습니다.

오늘 비유 속의 작은아들은 아버지의 유산을 탕진한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하지만 큰아들도 잘한 것이 없습니다. 아버지를 향해 불만에 찬 생활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결국 두 아들은 아버지 앞에 죄인입니다.

그런데 둘 다 죄인일지라도 지금 작은 아들은 잘못을 깨닫고 아버지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큰 아들은 집 밖에서 동생을 용서하지 못하고, 아버지의 결정에 불만을 품고, 화를 내며 ‘집에 들어오지 않는 아들’이 되어버렸습니다.

‘되찾은 아들의 비유’는 작은아들의 회개도 있지만, 큰아들의 회개도 이어져야 합니다. 형도 탕자인 동생보다 잘한 것이 없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렇게 서로의 잘못을 인정할 때 두 형제는 아버지께 용서를 청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동생은 아버지께서 아들의 품위를 주셨다고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작은아들 스스로 더 이상 방탕의 삶을 버리고 성실한 삶으로 아버지께 보속 해야 합니다. 아버지께서 기다리셨던 것은 이처럼 두 아들의 회개일 것 입니다.

사랑하는 형제 여러분
스스로 잘못을 알고 인정한다면 다시 아버지 집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의 잘못을 알지 못하고, 인정하지 못한다면 아버지 집으로 돌아올 수 없습니다. 회개할 기회조차 없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날인 오늘 “나는 세상의 것들에 눈길을 돌려 아버지의 사랑을 외면하지는 않았는지”, “남들을 판단하고, 단죄하지는 않았는지” 반성해보고 내려놓아야 할 것이 있다면 가볍게 내려놓고 아버지의 집에서 위로와 기쁨을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다 네 것이다.”

---------------------------------------------

청주교구 최정진 레오 신부 : 2019년 3월 31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83   [춘천] 천상 예루살렘을 향해  [2] 152
382   [원주] 묵묵히 자신의 길 가신 예수님  [1] 2066
381   [대전] 우리가 걸어가야 하는 길  170
380   [전주] 제3의 시선  [3] 1944
379   [광주] 바라빠! 당신은, 이 모든 것을 봅니까?  215
378   (홍) 주님 수난 성지 주일 독서와 복음  [3] 1738
377   [수원] 이제 다시는 그러지 않도록…  [4] 2321
376   [수도회] “내가 정말 기뻐하는 것이 악인의 죽음이겠느냐?...... "(에제 18,23)  [8] 2199
375   [부산] 새로운 탈출  [6] 2130
374   [안동]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다시는 죄짓지 마라  [3] 2445
373   [대전]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2] 2304
372   [인천] 마음속의 돌  [10] 2497
371   [서울] 사람을 살리는 법과 죽이는 법  [7] 2482
370   [마산] 죄를 묻지 않으시는 하느님  [3] 2516
369   [대구] 십자가는 하느님 정의와 자비의 만남  [4] 1981
368   [의정부] 마음껏 돌 던지십시오  [5] 2298
367   [춘천] 용서받은 자녀답게 살자  [5] 2536
366   [군종] 나도 그럴 수 있다는 겸손한 마음으로  [2] 2636
365   [원주] 용서  139
364   [광주/제주] 용서하시는 예수님  [1] 2228
363   [전주]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2] 228
362   (자) 사순 제5주일 독서와 복음 [간음한 여인]  [2] 1905
361   [수도회] 회개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U턴'하는 것.  [2] 2207
360   [군종] 아버지의 마음으로  [2] 2345
359   [의정부] 중간만 하는 교회?  [2] 2200
358   [춘천] 아버지의 품으로  [3] 2288
357   [인천] 무르익는다는 것  [4] 2090
356   [서울]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6] 2448
355   [마산] 죄인이 죽기를 바라시지 않고, 회개하여 살기를 원하시는 하느님  [4] 2546
354   [대구] 잃었던 아들을 되찾고 기뻐하는 아버지의 비유  [3] 2443
353   [대전] 부전자전(父傳子傳)???  [1] 937
352   [안동] 그들은 즐거운 잔치를 벌이기 시작하였다  [1] 860
351   [부산] 몸과 마음이 함께 아버지의 집에 머무는 기쁨의 자녀가 됩시다.  [5] 2420
  [청주] “제가 하느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153
349   [수원] 자비로운 아버지  [2] 1014
348   [광주] 기다려주시는 주님  153
347   [원주] 나는 진찌로 아버지를 사랑하는가?  2180
346   (자) 사순 제4주일 독서와 복음 [잃었던 작은 아들]  [3] 1691
345   [수도회] 한 해의 유예기간  [4] 2482
344   [군종] 회개는 올바른 결심과 관계의 회복  [3] 2176
 이전 [1].. 11 [12][13][14][15][16][17][18][19][20]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