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7 84.4%
[청주] “제가 하느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조회수 | 55
작성일 | 19.04.02
[청주] “제가 하느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

찬미 예수님! 오늘은 사순 제4주일이며, 오늘 복음은 ‘되찾은 아들의 비유’가 선포되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오늘 비유 말씀을 하시기 전 상황을 보면, 세리와 죄인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 가까이 오자 그들과 함께 하시는 예수님께 바리사이들은 투덜거립니다. 이는 마치 복음 속의 큰아들 같습니다.

오늘 비유 속의 작은아들은 아버지의 유산을 탕진한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하지만 큰아들도 잘한 것이 없습니다. 아버지를 향해 불만에 찬 생활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결국 두 아들은 아버지 앞에 죄인입니다.

그런데 둘 다 죄인일지라도 지금 작은 아들은 잘못을 깨닫고 아버지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큰 아들은 집 밖에서 동생을 용서하지 못하고, 아버지의 결정에 불만을 품고, 화를 내며 ‘집에 들어오지 않는 아들’이 되어버렸습니다.

‘되찾은 아들의 비유’는 작은아들의 회개도 있지만, 큰아들의 회개도 이어져야 합니다. 형도 탕자인 동생보다 잘한 것이 없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렇게 서로의 잘못을 인정할 때 두 형제는 아버지께 용서를 청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동생은 아버지께서 아들의 품위를 주셨다고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작은아들 스스로 더 이상 방탕의 삶을 버리고 성실한 삶으로 아버지께 보속 해야 합니다. 아버지께서 기다리셨던 것은 이처럼 두 아들의 회개일 것 입니다.

사랑하는 형제 여러분
스스로 잘못을 알고 인정한다면 다시 아버지 집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의 잘못을 알지 못하고, 인정하지 못한다면 아버지 집으로 돌아올 수 없습니다. 회개할 기회조차 없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날인 오늘 “나는 세상의 것들에 눈길을 돌려 아버지의 사랑을 외면하지는 않았는지”, “남들을 판단하고, 단죄하지는 않았는지” 반성해보고 내려놓아야 할 것이 있다면 가볍게 내려놓고 아버지의 집에서 위로와 기쁨을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다 네 것이다.”

---------------------------------------------

청주교구 최정진 레오 신부 : 2019년 3월 31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695   [군종] 한 주간 잘 지내셨습니까?  [1] 48
694   [대구] 예수님을 따르려면...  [2] 2546
693   [안동] 부르심을 받은 이의 신앙생활  [2] 58
692   [부산] 예수님은 하느님의 일을 실천하신 분  [3] 2427
691   (녹) 연중 제13주일 독서와 복음 [쟁기에 손을 대고 뒤를]  [2] 1773
690   [의정부] 꿈나무, 땔 나무  [3] 2393
689   [군종] 고통과 역경을 통한 진정한 부활 신앙  [2] 1987
688   [수원] 진실과 증거  [5] 2237
687   [안동]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4] 2648
686   [부산] 하느님은 인간을 차별하지 않으십니다.  [5] 2282
685   [마산]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4] 2364
684   [대구] 우리도 함께 가겠소  [4] 2250
683   [인천] 부활은 새로운 시작  [3] 2257
682   [서울]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4] 2711
681   [대전] 우리 곁에 살아계신 주님  [1] 1992
680   [청주] 주님과 함께라면  [1] 291
679   [춘천] 말씀에 귀 기울여라  [2] 2295
678   [원주] 일상으로 돌아가는 제자들  146
677   [광주] 증거하는 삶  2202
676   [전주] 일어나시오.  [2] 160
675   (백) 부활 제3주일 독서와 복음 (그물을 오른쪽에 던져라)  [2] 1928
674   [수도회]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1] 2174
673   [수원] 이성(理性)을 초월한 신앙  [3] 2230
672   [춘천] 백견(百見)이 불여일신(不如一信)!  [3] 2327
671   [의정부]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  [2] 2147
670   [인천] 사람을 믿어도 행복한데 주님을 믿으면 얼마나 더 행복할까?  [2] 2202
669   [대전]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493
668   [서울]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4] 2136
667   [안동] 문제가 없으면 그게 문제  [2] 1997
666   [부산] 예수님은 용서하시는 하느님을 가르치셨습니다.  [3] 2208
665   [대구] 공동체를 지켜라  496
664   [마산] 교회, 부활신앙을 사는 공동체  [4] 2182
663   [전주] 하느님 사랑과 자비의 품으로 달려갑시다.  [1] 2111
662   [광주] 평화가 너희와 함께!  144
661   [군종] 우리의 의심과 불신앙 속에서도 함께 계시는 예수님  2043
660   [청주] 자상한, 친절한, 자비의 예수님  [1] 142
659   (백)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독서와 복음  [2] 1641
658   [수도회] '착해빠져' 탈인 사람  [2] 1988
657   [인천] 무언의 가르침  [2] 2007
656   [서울] 나의 분신 나의 십자가  [6] 1985
[1] 2 [3][4][5][6][7][8][9][10]..[19]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