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59 28.8%
[인천] 신앙인으로 살아가기!
조회수 | 1,518
작성일 | 07.01.05
동방박사들이 예수님을 뵈었습니다. 주님 공현 대축일은 예수님이 이방인들에게까지 드러난 것을 기억하는 날입니다. 당신의 탄생을 다른 사람들이 알고 찾아왔던 것입니다. 자신을 드러낸다는 것 그것은 때로는 용기를 필요로 하기도 합니다.

새해입니다. 앞으로의 2007년을 어떻게 살아가야 되는지 새해의 계획을 세워야 되는 때입니다. 또한 올해 자신을 세상에 어떻게 내 놓을지 생각해야 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2006년 미국 시사주간 타임지가 선정한 인물은 “You”입니다. 바로 우리들 자신이라는 말입니다. 요즘 UCC라는 단어를 많이 들었을 겁니다. UCC란 User Created Contents, 즉 사용자 제작 콘텐츠를 뜻합니다. 네티즌들이 직접 만든 다양한 소재의 콘텐츠를 자신의 미니홈피나 블로그 등? 인터넷상에 직접 올리는 것을 말하는 겁니다. 우리 자신이 바로 우리에게는 소중한 존재가 되고 또 세상에 알려야 되는 존재가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인해서 우리는 현재 나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 살아가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런 자신을 알리기 위한 도구들이 사용되면서 하루아침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람이 되기도 하고, 세상의 지탄을 받는 사람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타임지 선정 2006년의 인물은 바로 우리들 자신(You)이 선정된 것입니다.

나 자신을 어떻게 세상에 알릴 것인지 지금 우리들에게 세상은 묻고 있습니다. 이렇게 세상에 아니면 이웃에게 자신을 알리고 있을 때 우리는 신앙인으로 한 가지를 더 생각해야 된다고 봅니다. 바로 신앙인으로서의 내 모습을 사람들에게 어떻게 보일 것인가, 또 사람들이 어떻게 보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신앙생활과  일상생활을 별개의 생활로 살아가는 우리들입니다. 그러나 신앙은 우리의 일상에서 보이고 행동되어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행동이 없는 것은 믿음이 아닌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과연 일상에서 내가 만나는 사람들은 신앙인으로서의 나를 어떻게 바라고 보고 있을까요? 혹시 신앙인이라고 말하면 놀라지는 않을까요?

예수님이 세상에 당신을 처음 내보이신 공현대축일입니다. 세상에 신앙인으로 살아가는 나 자신을 내보이고 세상도 신앙인인 나를 인정해주는 한해가 되셨으면 합니다. 신앙인으로 살아갑시다.

▶ 인천교구 이홍일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3   [안동] 하느님 마음에 드는 우리  1186
22   [수원] 나의 변화를 위해 먼저 세례를 받으신 예수님  [2] 1775
21   [광주] 큰 선물  1205
20   [서울] 주님의 마음에 드는 자녀가 되자  [1] 1598
19   (백) 주님 세례 축일 독서와 복음  [1] 1211
18   [마산] 구원의 역사는 바로 공현의 역사이다  1729
17   [수원] 사람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진다.  1702
16   [광주] 길을 떠나자  1427
15   [수원] 소중한 것을 바치자  1354
14   [부산] 나약한 한 아기 안에서도 주님을 보아야 한다.  1537
13   [부산] 우리도 모두 길을 가는 사람들입니다  1503
12   [춘천] 별빛을 보는 눈을 뜨자!  1608
11   [전주] 만민의 구원자이신 예수님  1504
  [인천] 신앙인으로 살아가기!  1518
9   [의정부] 우리는 동방에서 그분의 별을 보고 그분을 경배하러 왔습니다.  1865
8   [대구] 일어나 비추어라  1644
7   [수원] 올 한해도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1655
6   [수원] 주님 공현의 의미를 사는 것  1825
5   [서울] 차라리 행복한 예수님  1659
4   [서울] 그분께 드릴 최고의 선물  1581
3   [춘천] 구원의 별빛을 찾아서  1820
2   주님 공현 대축일 : 구원의 보편성  1697
1   [서울] 24 죽으시기 위해 태어나시는 분  1548
 이전 [1]..[11][12][13][14][15][16][17][18][19] 20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