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9 11.6%
[광주] 증거하는 삶
조회수 | 2,211
작성일 | 07.04.21
오늘 복음은 우리에게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당신의 제자들에게 세 번째 나타나심을 알리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돌아가신 후 유다인들이 무서워 예루살렘의 어느 골방에서 숨어지내고 있었던 당신의 제자들에게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평화를 선물로 주시면서 - “평화가 너희와 함께”(요한 20, 19) -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요한 20,21) 라고 당부하셨음에도 불구하고(부활 제2주일 복음), 그들은 자신들의 본업인 평범한 어부로 돌아가 일상적인 삶을 살려고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오늘 복음에서 ‘사람 낚는 어부’로서의 정체성 차원에서 “무얼 좀 잡았느냐?”(요한 21,5) 라고 물어 보십니다. 그런 다음, 고기가 많이 잡힐 수 있도록 “그물을 배 오른쪽에 던져라!”(요한 21,6) 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는 곧, 모든 선교 사업의 중심은 바로 주님의 말씀을 실천하는데 있음을 시사합니다.

과연 예수님의 조언에 따라 던져진 그물에는 많은 고기들이 잡혀 그 그물을 배 위로 끌어 올릴 수 없을 지경에 이릅니다. 그리고 그때서야 비로소 제자들은 자신들에게 조언을 주신 그분이 바로 ‘주님’이심을 깨닫게 됩니다.

‘옷을 벗고 있던 베드로 사도가 겉옷을 두리고 호수로 뛰어들었다’(요한 21,7) 라는 표현은 곧, ‘우리 또한 세례 성사 또는 세례예식의 갱신을 통해 부활하신 예수님의 새로운 삶, 부활을 증거하고 선포하는 사도로서의 삶에로 다시 나아가야 함’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그 새로운 증거의 삶은 바로 ‘성체성사’와 함께 시작합니다. “와서 아침을 먹어라”(요한 21, 12) 라는 예수님의 말씀은 이를 뒷받침해 주고 있습니다. 이는 곧, ‘성찬례와 함께 주어진 하루를 시작하고 부활에 관한 증거와 선교의 삶을 시작하라’는 말씀인 것입니다. 성찬례를 통해 우리는 제자들처럼 우리의 주님을 더욱 확연하게 알 수 있고(요한 21,12), 또한 그 안에서 생명의 양식을 취함으로써 힘을 얻어 사도적 삶을 살아 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놀라운 것은 바로 ‘예수님께서 먼저 다가가셔서 제자들에게(그리고 우리들에게) 빵과 고기를 주신다.’(요한 21,13)라는 것입니다. 매일 거행되는 미사 안에서 우리의 주님께서는 늘 그렇게 우리를 기다리시고, 그렇게 우리에게 당신 자신을 온전히 주고 계십니다. 그러하기에 ‘사도들은(그리고 우리들은) 예수님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모욕을 당하였음을 기뻐해야 하고’(제1독서: 사도행전 5,41), “어좌에 앉아 계신 분과 어린양께 찬미와 영예와 영광과 권세가 영원무궁하기를 빕니다”(제2독서 : 요한 묵시록 5,13) 라고 찬미를 드려야 할 것입니다. 아멘!

광주대교구 김관수 시몬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652   [수원] “불나방”  [4] 2634
651   [마산] 내 재산은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2] 2495
650   [인천] 이웃에 대한 사랑으로 하느님 앞에 부유한 되었으면 합니다.  [3] 2371
649   [안동] 이 시대의 괴물 '탐욕'  [4] 2429
648   [부산] 베품은 하느님의 일  [7] 2393
647   [광주] 예? 보이는 것만 믿으라굽쇼?  2462
646   [전주] ‘탐욕의 곳간’과 ‘사랑의 곳간’  [2] 119
645   [제주] 쉬지 않는 젓가락  86
644   [원주] 재산의 소유와 분배  2303
643   [춘천] 허무로다, 허무!  [1] 76
642   [군종] 참된 부자가 되려면  [2] 2541
641   [의정부] 확실하고 유일한 보증  87
640   [청주] 모으는 데보다 잘 쓰는 데에 더 많은 관심을...  90
639   [대전] 이제부터는 하늘에 저축하라.  [2] 2462
638   (녹) 연중 제18주일 독서와 복음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  [3] 1787
637   [수도회] 간절한 기도  [6] 1998
636   [청주] 기도하며 하느님과 싸우고 그분을 만납니다.  [3] 594
635   [서울] 기도는 그리스도인의 삶  [7] 2286
634   [군종] 청하여라. 찾아라. 문을 두드려라.  [1] 455
633   [마산] "저희에게도 기도를 가르쳐 주십시오(루가 11, 1)."  [5] 2066
632   [대전] 구하면 얻고, 두드리면 열린다  [3] 2132
631   [안동] 기도하는 사람  [3] 2037
630   [부산]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주신다  [5] 2039
629   [대구] 기도의 본질은 우리가 듣는 데 있습니다.  [3] 1938
628   [인천] 기도  [6] 2123
627   [수원]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인 성령을 청하자  [5] 2126
626   [의정부] 주님을 끌어안기  [3] 390
625   [광주] 아름다운 중재자의 삶  [1] 500
624   [전주]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1] 159
623   [춘천] 우리를 변화시키는 항구한 기도  [3] 2203
622   [원주] 구하여라 받을 것이다  [1] 96
621   (녹) 연중 제17주일 독서와 복음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3] 869
620   [마산] 활동은 기도의 힘으로  [1] 2132
619   [청주] 말씀은 신앙생활의 지도  [2] 469
618   [서울]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  [8] 2445
617   [수도회] “너희는 멈추고 내가 하느님임을 알아라.”(시편 46,11)  [2] 525
616   [수원] “그리스도인은 늘 하느님과 함께, 하느님 말씀 속에서 살아야”  [4] 515
615   [인천] 나의 관심은 어디에?  [10] 2482
614   [대구] “실상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  [5] 2411
613   [부산] 마르타와 마리아 두 자매의 이야기  [6] 2730
[1][2][3] 4 [5][6][7][8][9][10]..[20]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