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1672   [수원/인천] 오그라든 손을 치유해 주심  [2] 1952
1671   [부산/청주/마산] 안식일. 이무 일도 할 수 없는 못난 사람들  [5] 1724
1670   [수도회] 하느님의 사제는?  [3] 1518
1669   (녹) 연중 제2주간 수요일 독서와 복음 [안식일에 사람을 살려야]  [2] 1470
1668   [인천/수원/서울] “저들은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  [3] 1888
1667   [부산/마산] 주님께서 주신 법은 '서로 사랑하라'이다  [5] 1663
1666   [수도회] 순수한 사랑과 열정으로 하면  [3] 1481
1665   (녹) 연중 제2주간 화요일 독서와 복음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다]  [2] 1467
1664   [부산/청주] 어떤 의미로 굶을까? 옛 단식과 새 단식법  [4] 1739
1663   [수원/인천] 신랑을 빼앗길 날 단식하리라  [3] 1616
1662   [수도회] 마음은 몸을 따라야 한다  [2] 1521
1661   (녹) 연중 제2주간 월요일 독서와 복음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2] 1362
1660   [수원/수도회] 죄인을 부르러 왔다  [5] 1588
1659   [부산/마산/청주] 나는 죄인을 부르러 왔다.  [7] 1702
1658   [인천/서울]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2] 1530
1657   (녹) 연중 제1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나는 죄인을 부르러 왔다]  [2] 1316
1656   [수도회] 우리 안에 주신 더 큰 마음  [5] 1463
1655   [인천/서울/수원]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4] 1832
1654   [부산/청주] 병과 죄의 관념적 유대  [6] 1710
1653   (녹) 연중 제1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지붕을 벗기고--죄를 용서]  [2] 1348
1 [2][3][4][5][6][7][8][9][10]..[84]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