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6 85.6%
[자] 12월 20일 목요일 독서와 복음- 주님의 종입니다
조회수 | 112
작성일 | 18.12.19
▥ 제1독서 : 보십시오, 젊은 여인이 잉태할 것입니다.
▥ 이사야서 7,10-14

그 무렵 10 주님께서 아하즈에게 이르셨다.
11 “너는 주 너의 하느님께 너를 위하여 표징을 청하여라.
저 저승 깊은 곳에 있는 것이든,
저 위 높은 곳에 있는 것이든 아무것이나 청하여라.”
12 아하즈가 대답하였다.
“저는 청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주님을 시험하지 않으렵니다.”
13 그러자 이사야가 말하였다.
“다윗 왕실은 잘 들으십시오!
여러분은 사람들을 성가시게 하는 것으로는 부족하여
나의 하느님까지 성가시게 하려 합니까?
14 그러므로 주님께서 몸소 여러분에게 표징을 주실 것입니다.
보십시오, 젊은 여인이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할 것입니다.”

------------------------------------

▥ 복음 : 보라, 이제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 루카 1,26-38

26 여섯째 달에 하느님께서는
가브리엘 천사를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이라는 고을로 보내시어,
27 다윗 집안의 요셉이라는 사람과 약혼한 처녀를 찾아가게 하셨다.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가 마리아의 집으로 들어가 말하였다.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29 이 말에 마리아는 몹시 놀랐다.
그리고 이 인사말이 무슨 뜻인가 하고 곰곰이 생각하였다.
30 천사가 다시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마라, 마리아야. 너는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31 보라, 이제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 이름을 예수라 하여라.
32 그분께서는 큰 인물이 되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아드님이라 불리실 것이다.
주 하느님께서 그분의 조상 다윗의 왕좌를 그분께 주시어,
33 그분께서 야곱 집안을 영원히 다스리시리니 그분의 나라는 끝이 없을 것이다.”
34 마리아가 천사에게, “ 저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하고 말하자,
35 천사가 마리아에게 대답하였다.
“성령께서 너에게 내려오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힘이 너를 덮을 것이다.
그러므로 태어날 아기는 거룩하신 분, 하느님의 아드님이라고 불릴 것이다.
36 네 친척 엘리사벳을 보아라. 그 늙은 나이에도 아들을 잉태하였다.
아이를 못낳는 여자라고 불리던 그가 임신한 지 여섯 달이 되었다.
37 하느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
38 마리아가 말하였다. “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그러자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446 85.6%
주님의 천사가 마리아에게 예수님의 탄생을 예고합니다. 제1독서에서 선포된 이사야의 메시아 예언이 성취됩니다. 기원전 8세기, 주변의 위협 세력들, 곧 아람에 있는 다마스쿠스의 임금들과 사마리아에 있는 에프라임의 임금들에게서 벗어나고자 아시리아와 계약을 맺으려고 하는 유다의 임금 아하즈에게 하느님께서 ‘임마누엘의 표징’을 보여 주십니다. 모두 하느님을 믿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예언자의 입을 통하여 그에게 주어진 표징은 젊은 여인에게서 태어날 아이입니다. 나탄 예언자를 통하여 다윗에게 하였던 신적 약속에 따르면 다윗 왕실을 굳건하게 해 줄 이 아이는 젊은데 아이가 없는 아하즈 임금의 아내의 아들이 될 수 있었습니다.

마태오는 천사가 요셉에게 전한 말에서 이사야의 예언과 예수님의 어머니 동정 마리아를 직접 연계시킵니다. “보아라, 동정녀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으리니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고 하리라. …… 임마누엘은 번역하면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이다”(마태 1,22-23). 이런 언급을 통하여 교회 전통은 이사야 본문을 그리스도와 마리아의 관점에서 이해하였습니다. 천사는 마리아에게, 성령으로 잉태하여 아이를 낳을 터이고 그 이름은 예수이며 하느님의 아들이라 불릴 것이라고 알려 줍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주님 탄생 예고와 마리아의 대답 “예.”를 설명하면서, 하와와 마리아, 죄와 구원, 불순종과 순종, 죄와 속량을 통한 자유의 관계를 비교해서 강조합니다(교회 헌장 56항). 마리아의 대답 “예.”는 그녀의 근본적인 선택, 주님과 맺은 전적이고 개인적인 약속이었습니다. 마리아는 하느님의 말씀에 동의하여 예수님의 어머니가 된 것입니다.

------------------------------------

▦ 전주교구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매일미사 2018년 12월 20일
  | 12.19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470   [인천] 진정한 믿음이란?  [1] 1809
1469   [수원/청주] 율법의 근본 정신!  [1] 2325
1468   [수도회] 하느님 앞에 우열 없이  [1] 1874
1467   (자) 사순 제2주간 화요일 독서와 복음 [율법학자 바리사이는 말만 한다]  [2] 1914
1466   [수도회] 성숙한 비판  [3] 1975
1465   [부산/제주/청주] 하느님 아버지처럼 자비를 베풀어라.  [4] 2047
1464   [인천/수원] 사랑하지 않을 이유…….  [2] 1964
1463   (자) 사순 제2주간 월요일 독서와 복음 [남을 용서하여라.]  [2] 1674
1462   [부산/제주/원주/청주] 십자가의 죽음으로 보여주신  [6] 2000
1461   [인천/의정부/수원] 남의 탓을 하지 맙시다.  [3] 2007
1460   [수도회] 본성을 거슬러  [4] 1890
1459   (자) 사순 제1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1] 1617
1458   [인천/수원/의정부/원주/서울] 예물 봉헌보다 더 중요한 것은?  [7] 2599
1457   [부산/제주/청주] 율법의 출발  [6] 1894
1456   [수도회] 갈등과 원한  [8] 2321
1455   (자) 사순 제1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먼저 찾아가 화해하라.]  [2] 1787
1454   [인천/수원/원주] 남을 위해서, 남이 원하는 바를 실천하자  [4] 2330
1453   [부산/의정부/제주/청주] “너희는 남에게 바라는 대로 남에게 해주어라.”  [5] 2544
1452   [수도회] 무엇을 청할까  [5] 2298
1451   (자) 사순 제1주간 목요일 독서와 복음 [너희가 바라는 그대로]  [2] 1891
1 [2][3][4][5][6][7][8][9][10]..[74]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