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8 54%
(자) 12월 21일 금요일 독서와 복음-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조회수 | 214
작성일 | 18.12.21
▥ 제1독서 : 보셔요, 내 연인이 산을 뛰어넘어 오잖아요.
▥ 아가 2,8-14

8 내 연인의 소리! 보셔요, 그이가 오잖아요.
산을 뛰어오르고 언덕을 뛰어넘어 오잖아요.
9 나의 연인은 노루나 젊은 사슴 같답니다.
보셔요, 그이가 우리 집 담장 앞에 서서
창틈으로 기웃거리고 창살 틈으로 들여다본답니다.
10 내 연인은 나에게 속삭이며 말했지요.
“나의 애인이여, 일어나오. 나의 아름다운 여인이여, 이리 와 주오.
11 자, 이제 겨울은 지나고 장마는 걷혔다오.
12 땅에는 꽃이 모습을 드러내고 노래의 계절이 다가왔다오.
우리 땅에서는 멧비둘기 소리가 들려온다오.
13 무화과나무는 이른 열매를 맺어 가고 포도나무 꽃송이들은 향기를 내뿜는다오.
나의 애인이여, 일어나오. 나의 아름다운 여인이여, 이리 와 주오.
14 바위틈에 있는 나의 비둘기, 벼랑 속에 있는 나의 비둘기여!
그대의 모습을 보게 해 주오. 그대의 목소리를 듣게 해 주오.
그대의 목소리는 달콤하고 그대의 모습은 어여쁘다오.”

<또는> : 이스라엘의 임금 주님께서 네 한가운데에 계시다.
▥ 스바니야 예언서 3,14-18ㄱ

14 딸 시온아, 환성을 올려라. 이스라엘아, 크게 소리쳐라.
딸 예루살렘아, 마음껏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15 주님께서 너에게 내리신 판결을 거두시고 너의 원수들을 쫓아내셨다.
이스라엘 임금 주님께서 네 한가운데에 계시니
다시는 네가 불행을 두려워하지 않으리라.
16 그날에 사람들이 예루살렘에게 말하리라.
“시온아, 두려워하지 마라. 힘없이 손을 늘어뜨리지 마라.”
17 주 너의 하느님, 승리의 용사께서 네 한가운데에 계시다.
그분께서 너를 두고 기뻐하며 즐거워하신다.
당신 사랑으로 너를 새롭게 해 주시고
너 때문에 환성을 올리며 기뻐하시리라.
18 축제의 날인 양 그렇게 하시리라.

--------------------------------

▥ 복음 : 내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어찌 된 일입니까?
✠ 루카 1,39-45

39 그 무렵 마리아는 길을 떠나, 서둘러 유다 산악 지방에 있는 한 고을로 갔다.
40 그리고 즈카르야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인사하였다.
41 엘리사벳이 마리아의 인사말을 들을 때 그의 태 안에서 아기가 뛰놀았다.
엘리사벳은 성령으로 가득 차 42 큰 소리로 외쳤다.
“당신은 여인들 가운데에서 가장 복되시며 당신 태중의 아기도 복되십니다.
43 내 주님의 어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다니 어찌 된 일입니까?
44 보십시오, 당신의 인사말 소리가 제 귀에 들리자
저의 태 안에서 아기가 즐거워 뛰놀았습니다.
45 행복하십니다, 주님께서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리라고 믿으신 분!”
448 54%
오늘 전례는 메시아를 기다리는 기쁨에 넘쳐 다가올 주님의 탄생을 소개합니다. 제1독서는 눈앞에 다가온 연인을 마주하고 당신 백성 가운데 오시는 이스라엘의 임금, 주님을 마주하게 될 기쁨으로 넘쳐흐릅니다. 성령으로 가득 찬 엘리사벳의 판단은 옳았습니다. “아담의 딸이신 마리아께서는 하느님 말씀에 동의하시어 예수님의 어머니가 되셨습니다”(교회 헌장 56항). 무엇보다도 이런 믿음을 통하여 마리아는 행복한 여인이며, 그리스도의 첫 제자이며 신앙인, 교회의 첫 그리스도인이 되었습니다.

마리아가 하느님의 어머니가 된 것은 순전히 피동적으로 하느님께 이용당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유로운 신앙과 순종으로 인류 구원에 협력해서입니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마리아의 믿음과 하느님의 어머니 관계를 주목하면서, 믿음을 통하여 그리스도를 몸보다 마음으로 먼저 잉태하였다고 강조합니다. 곧 그녀의 큰 공로이자 큰 행복은 예수님의 육적 어머니보다는 아버지의 뜻을 이루면서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었다는 사실에 있습니다(설교 25와 29).

마리아는 그리스도를 태중에 잉태하기 전에 순결하고 흠 없는 마음으로 그분을 낳았습니다. 하느님께서는 태중에 그분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믿음으로 그녀의 마음속에 싹을 틔우셨기 때문입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아우구스티노 성인의 개념을 받아들이면서, “동정 마리아께서는 천사의 예고로 하느님의 말씀을 마음과 몸에 받아들이시어 ‘생명’을 세상에 낳아 주셨으므로 천주의 성모로 또 구세주의 참어머니로 인정받으시고 공경을 받으신다.”(교회 헌장 53항)라고 말합니다.

------------------------------------------

▦ 전주교구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매일미사 2018년 12월 21일
  | 12.21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466   [수도회] 말과 행동이 하나되어  111
1465   [인천]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는다.”  [1] 140
1464   [부산/전주] 첫째였다가 꼴찌가 되고  [2] 130
1463   (녹) 연중 제20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그들은 말만 하고 실행하지는-)  [1] 2312
1462   [수도회] 사랑의 샘, 사랑의 선물  183
1461   [인천] “I Love You~~:”  [1] 152
1460   [부산/대구/전주] 사랑  [2] 161
1459   (녹)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사랑 이중 계명)  [1] 2667
1458   [인천] 주님께 시선을 고정  164
1457   [수도회] 세속에 찌든 낡은 예복을 벗어 버리고  123
1456   [부산/제주] 혼인 잔치  [5] 211
1455   (녹) 연중 제20주간 목요일 독서와 복음 (하늘나라 - 혼인잔치)  2544
1454   [수도회] 선한 목자 주님을 공부합시다.  130
1453   [인천] 지금 내 맘에는 어떤 마음이 있나요?  [1] 165
1452   [부산/전주/제주] 하느님의 은총이 함께하고 있음  [4] 166
1451   (녹)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독서와 복음 (내가 후하다고 시기?)  [1] 2514
1450   [수도회] 구원은 은총의 선물  [2] 181
1449   [전주/대구/수원] 신앙 - 가난과 부자  [3] 195
1448   [인천/서울] 행복 - 예수님과 대화  [4] 274
1447   (녹) 연중 제20주간 화요일 독서와 복음 (부자-낙타-바늘구멍)  [1] 2661
1 [2][3][4][5][6][7][8][9][10]..[74]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