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9 15.6%
(녹)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깨어 있어라)
조회수 | 2,659
작성일 | 05.11.25
제1독서 : <통치권과 위력이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에게 주어지리라.>
▥ 다니엘 예언서 7,15-27

15 나 다니엘은 정신이 산란해졌다. 머릿속에 떠오른 그 환시들이 나를 놀라게 하였다. 16 그래서 나는 그곳에 서 있는 이들 가운데 하나에게 다가가서, 이 모든 일에 관한 진실을 물었다. 그러자 그가 그 뜻을 나에게 알려 주겠다고 말하였다.
17 “그 거대한 네 마리 짐승은 이 세상에 일어날 네 임금이다. 18 그러나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이 그 나라를 이어받아 영원히, 영원무궁히 차지할 것이다.”
19 나는 다른 모든 짐승과 달리 몹시 끔찍하게 생겼고, 쇠 이빨과 청동 발톱을 가졌으며, 먹이를 먹고 으스러뜨리며 남은 것은 발로 짓밟는 네 번째 짐승에 관한 진실을 알고 싶었다. 20 그리고 그 짐승의 머리에 있던 열 개의 뿔과 나중에 올라온 또 다른 뿔에 관한 진실도 알고 싶었다. 그 다른 뿔 앞에서 뿔 세 개가 떨어져 나갔다. 그리고 그 다른 뿔은 눈을 가지고 있었고 입도 있어서 거만하게 떠들어 대고 있었으며, 다른 것들보다 더 커 보였다. 21 내가 보니 그 뿔은 거룩한 백성과 전쟁을 벌여 그들을 압도하고 있었다.
22 마침내 연로하신 분께서 오셨다. 그리하여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에게 권리가 되돌려졌다. 이 거룩한 백성이 나라를 차지할 때가 된 것이다.
23 그 천사가 이렇게 말하였다. “네 번째 짐승은 이 세상에 생겨날 네 번째 나라이다. 그 어느 나라와도 다른 이 나라는 온 세상을 집어삼키고 짓밟으며 으스러뜨리리라. 24 뿔 열 개는 이 나라에서 일어날 열 임금이다. 그들 다음으로 또 다른 임금이 일어날 터인데 앞의 임금들과 다른 이 임금은 그 가운데에서 세 임금을 쓰러뜨리리라. 25 그는 가장 높으신 분을 거슬러 떠들어 대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을 괴롭히며 축제일과 법마저 바꾸려고 하리라. 그들은 일 년, 이 년, 반년 동안 그의 손에 넘겨지리라.
26 그러나 법정이 열리고 그는 통치권을 빼앗겨 완전히 패망하고 멸망하리라. 27 나라와 통치권과 온 천하 나라들의 위력이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에게 주어지리라. 그들의 나라는 영원한 나라가 되고, 모든 통치자가 그들을 섬기고 복종하리라.”

복음 : <너희는 앞으로 일어날 이 모든 일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깨어 있어라.>
+ 루카 21,34-36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4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여, 방탕과 만취와 일상의 근심으로 너희 마음이 물러지는 일이 없게 하여라. 그리고 그날이 너희를 덫처럼 갑자기 덮치지 않게 하여라. 35 그날은 온 땅 위에 사는 모든 사람에게 들이닥칠 것이다. 36 너희는 앞으로 일어날 이 모든 일에서 벗어나 사람의 아들 앞에 설 수 있는 힘을 지니도록 늘 깨어 기도하여라.”
459 15.6%
한 주간 동안 다니엘서를 묵상하였습니다. 오늘 독서에서는 다니엘서가 어떤 시대를 배경으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지 알아볼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백성을 괴롭히며 축제일과 법을 바꾸려고 한 폭군은 마카베오기에서도 소개된 안티오코스 에피파네스 4세였습니다. 그는 온 세상을 짓밟았고 유다교를 박해하며 하느님의 백성을 억눌렀습니다. 박해받는 이스라엘에게는 그의 힘이 너무 막강했으며, 온 세상이 모두 그의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다니엘서는 그의 통치가 영원하지 않다고 선언합니다. 안티오코스 에피파네스 4세 이전에도 이미 여러 왕국들이 일어서고 또 무너졌지요. 물에서 올라오던 네 마리 짐승은 그 왕국들, 메디아, 페르시아, 그리스, 바빌론을 대표합니다. 이 세상의 패권은 이 나라에서 저 나라로 계속 넘어가기 마련이지요. 이 세상에는 악이 만연하게 되는데, 안티오코스 에피파네스 4세에게서 그 악은 절정에 달합니다.

더할 수 없을 만큼 이 세상이 악하게 되었을 때 다니엘서는, 그의 통치도 끝나리라고 선언합니다. 이 세상에 대한 통치권이 하느님의 손에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그 악을 그대로 두지 않으시고, 그의 손에서 통치권을 빼앗으시어 당신의 백성으로 영원한 나라를 이룩하실 것입니다. 이는 하느님께서 “인간들의 나라를 지배하심을 살아 있는 자들이 알게 하려는 것”(4,14)입니다. “가장 높으신 분께서 인간들의 나라를 다스리시고,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에게 그 나라를 주신다.”(4,29)는 것이지요.

“너희는 앞으로 일어날 이 모든 일에서 벗어나 사람의 아들 앞에 설 수 있는 힘을 지니도록 늘 깨어 기도하여라”(루카 21, 36). 기도와 깨어 있음은 하나이며 같은 것입니다. 기도를 중지하는 것은 도둑이 들어오도록 대문을 열어 두는 것과도 같습니다. 기도하며 깨어 있는 것, 이것이 다시 오시는 그리스도를 맞이하는 길입니다.

-----------------------------------------------------------

매일미사 2015년 11월 28일
  | 11.29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466   [수도회] 아름다운 심포니  [6] 1032
1465   [인천/의정부/서울] 늘 깨어 기도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4] 1040
1464   [대구/부산/청주] 늘 깨어 기도하라  [4] 1160
  (녹)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깨어 있어라)  [1] 2659
1462   [수도회] 십자가  [2] 722
1461   [인천/의정부/서울] 우리들의 일상 삶 안에 깨우침을 주시는 하느님  [3] 1217
1460   [부산/대구/청주] 오늘 주님께서 하늘과 땅이 사라질지라도  [2] 1076
1459   (녹)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옴)  [2] 2696
1458   [수도회] 구원받을 때  [4] 799
1457   [부산] 징벌의 날  [1] 819
1456   [인천/서울] “몸을 일으켜 머리를 들어라.”  [2] 970
1455   (녹) 연중 제34주간 목요일 독서와 복음 (허리를 펴고 머리를 들어라)  [2] 2945
1454   [수도회] 바빠요 바빠  [5] 851
1453   [인천/서울] 중요한 것은 결과 자체가 아닙니다.  [3] 860
1452   [부산/청주/수원] “희는 인내로써 생명을 얻어라.”  [3] 966
1451   (녹)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독서와 복음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4] 2807
1450   [수도회] 천재지변  [3] 745
1449   [대구/청주/수원] 세상의 종말이 있지만  [2] 890
1448   [인천/서울] 종말 언제 올지  [3] 841
1447   (녹) 연중 제34주간 화요일 독서와 복음 (다른 돌 위에 남아 있지 않을 것이다)  [3] 2804
1 [2][3][4][5][6][7][8][9][10]..[74]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