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8 90.4%
(백) 부활 제3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조회수 | 1,344
작성일 | 09.04.29
사울은 민족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사도행전 9,1-20

그 무렵 1 사울은 여전히 주님의 제자들을 향하여 살기를 내뿜으며 대사제에게 가서,
2 다마스쿠스에 있는 회당들에 보내는 서한을 청하였다. 새로운 길을 따르는 이들을 찾아내기만 하면 남자든 여자든 결박하여 예루살렘으로 끌고 오겠다는 것이었다.
3 사울이 길을 떠나 다마스쿠스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갑자기 하늘에서 빛이 번쩍이며 그의 둘레를 비추었다.
4 그는 땅에 엎어졌다. 그리고 “사울아, 사울아, 왜 나를 박해하느냐?” 하고 자기에게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
5 사울이 “주님, 주님은 누구십니까?” 하고 묻자 그분께서 대답하셨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
6 이제 일어나 성안으로 들어가거라. 네가 해야 할 일을 누가 일러 줄 것이다.”
7 사울과 동행하던 사람들은 소리는 들었지만 아무도 볼 수 없었으므로 멍하게 서 있었다.
8 사울은 땅에서 일어나 눈을 떴으나 아무것도 볼 수가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이 그의 손을 잡고 다마스쿠스로 데려갔다.
9 사울은 사흘 동안 앞을 보지 못하였는데, 그동안 그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았다.
10 다마스쿠스에 하나니아스라는 제자가 있었다. 주님께서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야!” 하고 그를 부르셨다.
그가 “예, 주님.” 하고 대답하자
11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곧은 길’이라는 거리로 가서, 유다의 집에 있는 사울이라는 타르수스 사람을 찾아라. 지금 사울은 기도하고 있는데,
12 그는 환시 중에 하나니아스라는 사람이 들어와 자기에게 안수하여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는 것을 보았다.”
13 하나니아스가 대답하였다. “주님, 그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주님의 성도들에게 얼마나 못된 짓을 하였는지 제가 많은 이들에게서 들었습니다.
14 그리고 그는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이들을 모두 결박할 권한을 수석 사제들에게서 받아 가지고 여기에 와 있습니다.”
15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가거라. 그는 다른 민족들과 임금들과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내 이름을 알리도록 내가 선택한 그릇이다.
16 나는 그가 내 이름을 위하여 얼마나 많은 고난을 받아야 하는지 그에게 보여 주겠다.”
17 그리하여 하나니아스는 길을 나섰다. 그리고 그 집에 들어가 사울에게 안수하고 나서 말하였다. “사울 형제, 당신이 다시 보고 성령으로 충만해지도록 주님께서, 곧 당신이 이리 오는 길에 나타나신 예수님께서 나를 보내셨습니다.”
18 그러자 곧 사울의 눈에서 비늘 같은 것이 떨어지면서 다시 보게 되었다. 그는 일어나 세례를 받은 다음
19 음식을 먹고 기운을 차렸다.
사울은 며칠 동안 다마스쿠스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지낸 뒤,
20 곧바로 여러 회당에서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라고 선포하였다.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요한 6,52-59

그때에 유다인들이 52 “저 사람이 어떻게 자기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 하며, 자기들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5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의 피를 마시지 않으면, 너희는 생명을 얻지 못한다.
54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56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 것이다.
58 이것이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너희 조상들이 먹고도 죽은 것과는 달리,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
59 이는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하신 말씀이다.

묵상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의 피를 마시지 않으면, 너희는 생명을 얻지 못한다.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

인간을 비롯한 모든 생명체는 생명을 섭취해야만 자신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만일 생명이 없는 것을 먹기 시작하면 자신의 생명까지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가공 식품이 몸에 좋지 않은 것은 생명이 있는 음식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죽은 음식으로 만들어 버리기 때문입니다. 생명체는 생명을 먹고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우리 생명의 원천이며 참생명이시기에 우리는 그분을 먹고 마시지 않는 한 생명을 유지할 수 없습니다. 어떤 이는, 심지어 세례를 받은 우리 신앙인조차 주님을 모시지 않고서도 잘만 살아갈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사람은 생명을 죽인 가공 식품만을 먹고 살아도 건강하게 잘 살아갈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과도 같습니다.

주님의 몸과 피를 먹고 마시지 않아도, 곧 우리의 참생명을 모시지 않고서도 잘만 살아갈 수 있다고 하는 사람은 참으로 불행한 사람입니다. 그들은 자신이 그나마 생명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생명의 주님께서 함께하시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내적으로 평안하다면 이 내적 평안은 거저 주어진 것이 아니라 생명의 주님에게서 온 것임을 깨닫고 진정 감사드려야 할 것입니다. 또한 현재의 삶이 건강치 못하다면 진정한 생명의 주님을 더 가까이 모시고 함께함으로써 내적인 건강을 되찾아야 하겠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생명의 원천이시며 참생명이신 주님을 떠나서는 결코 살아갈 수 없다는 사실이 모든 지혜의 원천입니다.

매일미사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0   부활 제4주간 월요일 독서와 복음  1331
19   성체성사로 오시는 영원한 생명의 빵(요한6장 묵상 전체)  1992
18   저는 주님을 떠나지 않겠습니다  1406
17   [기타] 주님께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이 있습니다”  [1] 1614
16   [부산/수원] 자, 너희도 나를 버리고 떠나가겠느냐?  [4] 1523
15   [전주] 너희도 떠나고 싶으냐?  [1] 1339
14   [의정부] “주님, 저희가 누구에게 가겠습니까?  1286
13   [인천/서울] 생명의 빵  [7] 1485
12   [수도회] 다양성 안의 일치  [8] 1499
11   (백) 부활 제3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1301
10   빠스카의 신비에 대한 체험  1486
9   [기타] 세상에는 빛과 어둠이 있습니다(?)  1449
8   [부산/원주] 완전한 신앙, 완전한 일치, 완전한 사랑  [4] 1511
7   [전주] 참된 양식과 참된 음료  [1] 1554
6   [수원] 봉헌과 성체와 삼위일체  [3] 1507
5   [대구] 예수님의 관심사는 오직 사랑입니다  1576
4   [인천/서울] “자기 살을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  [5] 1673
3   [수도회] 절대적인 신뢰  [7] 1524
  (백) 부활 제3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1344
1   (백) 부활 제3주간 목요일 : 이는 내 말이라, 어김이 없다.  [6] 2272
 이전 [1]..[71][72][73] 74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