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짝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7 34.8%
[인천] 늘 주님 뜻에 맞게 살아가야
조회수 | 57
작성일 | 18.09.14
[인천] 늘 주님 뜻에 맞게 살아가야

어떤 자매님께서 제게 이런 말씀을 하십니다.

“신부님, 신부님 신장이 상당히 작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보니 생각보다 꽤 크시네요?”

크다는 말인지, 작다는 말인지, 아니면 그냥 보통은 된다는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처음에 받은 인상보다는 꽤 크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은데, 그렇다면 지금의 제 키가 크다는 것일까요? 아니면 작다는 것일까요? 사실 크가 크고 작다고 말할 수 있는 기준을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우리나라 평균 키가 173Cm라고 하던데, 이보다 크면 큰 키라고 하고 이보다 작으면 작은 키라고 말하면 될까요?

어떤 분과 이야기를 하다가 자신의 본당 신부님 이야기가 나왔고 성함을 여쭤보니 신학교에서 함께 공부했던 동창신부인 것입니다. 반가워서 그 동창신부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서 이런 말을 했지요.

“그 신부는 키도 크고 얼굴도 잘 생겼어요. 거기에 얼마나 성격도 좋아요?”

그러자 그 자매님께서는 얼굴 잘 생기고 성격 좋은 것은 인정하겠지만 키는 크지 않다는 것입니다. 제가 기억하는 이 신부는 마르기는 했지만 거의 180Cm 가까이 되거든요. 하지만 저보다 키가 크지 않다고 주장하시더군요. 어떻게 된 것일까요? 키가 줄은 것일까요?

아닙니다. 어떤 객관적인 평가가 반영된 것이 아니라, 지극히 주관적인 자기 마음속의 기준에서 나온 것뿐입니다. 이렇게 자기 마음의 주관적인 기준이 반영될 때는 참으로 많습니다. 이런 비교를 한 번 해보겠습니다.

여기에 예쁜 커피 잔이 하나 있습니다. 클까요? 작을까요? 아마 어떤 분은 크다고 또 어떤 분은 작다고 말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이 커피 잔보다 큰 머그잔을 보여드리면서 “그러면 이 잔은 클까요? 작을까요?”라고 물으면 분명히 “크다.”라고 외치겠지요. 그렇다면 커피 잔보다 작은 에스프레소 잔을 보여드리면 어떨까요? “작다”라고 말하게 됩니다. 그런데 사실 머그잔들 중에서는 조금 작은 잔이고, 에스프레소 잔 중에서는 꽤 큰 잔입니다. 먼저 보여 준 커피 잔이 기준이 되기 때문에 크고 작다를 말하게 된 것뿐입니다.

어쩌면 우리가 내리는 판단이나 결정 역시 이렇게 불완전할 것이 아닐까요? 따라서 크고 작다의 문제가 아니라 크고 작은 것 그 자체를 소중하게 받아들이고 어떻게 잘 이용하는가가 더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오늘 복음의 말씀이 크게 와 닿습니다. 눈 먼 이가 앞을 볼 수 없어서 사람을 제대로 인도할 수 없듯이, 정확한 판단과 결정을 내릴 수 없는 우리이기에 함부로 판단이나 단죄를 내려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그보다는 스스로를 먼저 되돌아보면서 늘 주님 뜻에 맞게 살아가야 합니다. 그래야 주님과 함께 참 기쁨과 행복을 누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 싫어하는 위선자의 모습이 아니라, 주님과 함께 하는 참 의인의 모습을 따르는 우리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 인천교구 조명연 신부 : 2016년 9월 9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506   [수도회] 마음의 세계  [3] 1649
1505   [수원/서울] 마지막 날  [2] 1676
1504   [부산/인천] "늘 깨어 기도하여라"  [4] 1809
1503   (녹) 연중 제34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깨어 기도하라]  [1] 1450
1502   [인천/수원/서울] 주님의 작은 스파크  [2] 1691
1501   [수도회] 기다림의 행복  1760
1500   [부산/전주/마산/대전/대구] 오늘의 거울 속에 내일이 보인다.  [7] 2079
1499   (녹) 연중 제34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내 말은 사라지지 않는다.]  1549
1498   [인천/수원/서울] 내가 받았지만 감사하지 못하는 것이?  [6] 1812
1497   [수도회] 알아들어야 할 진실  [8] 1696
1496   [부산/마산/청주] 예루살렘의 최후와 예언의 성취  [7] 1926
1495   (녹) 연중 제34주간 목요일 독서와 복음 [예루살렘 파괴]  1651
1494   [부산/전주/마산/의정부/대구] 일상(日常) 속에서의 최후  [7] 1736
1493   [수도회] 일상 안의 박해  [3] 1565
1492   [인천/수원/서울] 미래는 절망이 아니라 희망의 시간입니다  [5] 1660
1491   (녹) 연중 제34주간 수요일 독서와 복음 [내 이름 때문에 미움을]  [1] 1530
1490   [부산/마산/의정부] 오늘 내 삶의 동기와 지향은?  [4] 1688
1489   [수도회] 파멸의 때 우리는  [3] 1684
1488   [인천/수원] 생각의 전환  [4] 1556
1487   (녹) 연중 제34주간 화요일 독서와 복음 [세상의 종말-징조]  [1] 1463
1 [2][3][4][5][6][7][8][9][10]..[76]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