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축일강론

축일강론 코너 ( 월별로 찾고자 하시는 축일을 검색하시면 됩니다... )

 

 일자별 칮기    l  1 월  l  2 월  l  3 월  l  4 월  l  5 월  l  6 월  l  7 월  l  8 월  l  9 월  l  10 월  l  11 월  l  12 월  l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9 67.6%
11월 04일 : 성 가롤로 보로메오
조회수 | 1,812
작성일 | 05.11.04
성 가롤로 보로메오 (1538~1584)

현재

꾸물거리며 일을 미루다가 하지 못했을 때는 결국 자신의 책임이다. ‘내일부터 다이어트를 해야지, 다음주에는 편지를 써야지, 봄이 오면 벽장 청소를 해야 할 텐데….’ 그러나 우리들 중에서 어느 누구도 내년이나 다음주, 아니 내일조차 장담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러므로 가장 현명한 태도는 바로 오늘을 사는 것이다. 과거는 지나간 것이고 미래는 아직 오지 않았다. 우리는 현재에 산다. 가롤로 보로메오는 할 일이 너무 많아서 시간이 없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잘 알고 있었다. 그는 트리엔트 공의회에 깊이 관여했고, 더욱이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때문에 8년 이상 상주하는 주교가 없었던 밀라노 교구의 주교였다. 그러나 태산 같은 일더미에 파묻혀 있어도 그는 ‘현재’가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고 있었다. 한번은 함께 당구를 치던 친구가 그에게 물었다. “만약 앞으로 15분밖에 살지 못한다면 지금부터 무엇을 하겠나?” 그러자 그는 즉시 대답했다. “당구를 계속 칠걸세.”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조만간 하느님을 만나야 하는 우리는 현재를 살 뿐임을 명심해야 한다. 그리고 순간순간마다 우리에게 베푸시는 하느님의 축복을 받을 수 있도록 우리 자신을 활짝 열어 놓아야 한다. 과거나 미래에 지나치게 집착하고 있지는 않는가? 오늘이 내 인생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겠다.

생활성서 [작은 거인들] 중에서
449 67.6%
▶ 주여! 당신 종이 여기 대령했나이다

󰡒그는 비록 나이는 젊으나 그의 성덕은 이를 보충하고도 남음이 있다.󰡓

1560년 교황 비오 4세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며 22세의 가롤로 보로메오를 추기경으로 임명하였습니다. 오늘 기념하는 성 가롤로 보로메오 주교는 트리엔트 공의회의 중요 인물이며, 가톨릭 교회의 개혁자이자 밀라노 교구의 대주교이며 추기경이었습니다.

가롤로 보로메오 성인은 1538년 이탈리아 북부 아로나 성에서 지베르토 백작과 교황 비오 4세의 여동생인 마르게리타 사이의 차남으로 태어났습니다. 어려서부터 기도에 열중하며 그 중에서도 가톨릭 교회의 전례에 특별한 흥미를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1558년 그의 외삼촌이 교황에 선출되어 비오 4세라고 명명하게 되자 가롤로의 운명에 일대 변화가 생깁니다. 이듬해 교황 비오 4세에 의해 로마로 불려졌고, 22세 약관의 나이로 추기경에 임명된 것입니다. 추기경에 임명된 후부터 교황은 가롤로를 언제나 자기 곁에 두기를 원하였고, 가롤로는 교황의 여러 가지 지시들을 훌륭히 보좌하면서 든든한 보루의 역할을 하게 됩니다.

밀라노에서 학업을 계속하던 가롤로는 마침내 1559년에 민법과 교회법을 이수하여 박사학위를 취득합니다. 그는 비오 교황의 외교 사절로서 특별한 임무들을 수행하였으며 1562년에는 트리엔트 공의회 재소집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입니다. 가롤로는 공의회 운영회의 훌륭한 지도자로서 임무를 수행하고, 마지막 회기에서 칙서들을 성문화하는데 크게 기여합니다.

그러던 중 교황은 그를 밀라노 대주교로 임명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는 로마에 있지 않으면 안 되었으므로 대리자를 파견하여 밀라노를 사목하게 하고 자신은 교황의 일을 돕는데 열과 성을 다합니다.

특히 트리엔트 공의회는 가톨릭 교리, 성경, 미사 전례서, 사제용 성무일도를 간행하고 교회의 행정 과 사제생활의 규정들을 결정하고 제정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였는데 성인은 트리엔트 공의회의 결정 사항이 준수되도록 노력하면서 수도원을 설립하고 교회 내의 개혁에 주력하였습니다.

그가 가장 심혈을 기울인 것은 어른이나 어린이에게 종교심을 깊게 새겨주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공의회의 결정대로 성인은 로마 교리서의 편찬에 깊은 관여를 하였습니다. 교황 비오 4세는 1564년에 교리서 편찬 위원회를 구성하고 가롤로 추기경을 위원장으로 임명합니다. 이렇게 가톨릭 개혁을 위한 트리엔트 공의회에 열성적으로 참여했던 추기경은 밀라노 교구로 돌아와 교구의 개혁과 사목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해, 11번의 교구 공의회와 6회의 관구 공의회를 열고 진행시킵니다.

이러한 가롤로 추기경의 노력으로 밀라노 교구는 점차 다른 교구의 모범으로 성숙한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물론 밀라노 교구 성직자와 신자의 모범이 된 것은 추기경 자신의 생활이었습니다. 그는 엄한 규칙 생활들을 영위하며 자신의 수입 전부를 교회나 빈민을 위해서 쓰기를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열심한 가롤로 추기경의 삶은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성스러운 추기경으로 공경하며 사랑을 드리게 만들었지만, 한편으로 개혁의 대상이 되었던 자들에게 미움과 복수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하였습니다. 그들은 추기경을 갖은 방법으로 괴롭혔고 급기야 그를 없애버리려고까지 했지요. 어느 날 가롤로 추기경이 기도에 몰두하고 있을 때 암살을 맡았던 한 괴한이 총을 발사하지만 총알이 몸을 스쳤을 뿐 아무런 해도 가하지 못해 추기경이 위기를 넘기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지속적인 개혁을 강행하던 시기에 대재앙이 다가옵니다. 1572년부터 이듬해 봄에 걸쳐 밀라노 시에 페스트가 창궐하게 된 것입니다. 피해는 말할 수 없이 컸지요. 사망자는 연속적으로 증가하였으며, 생존자들은 두려움에 떨다 다른 곳으로 피난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이러한 환난 중에도 가롤로 추기경은 용기를 잃지 않고 백성들에게 예방법을 가르치고, 빈궁자들에게 식량 배급을 하였으며 그들에게 고해성사를 주며 사망자를 매장하는 등 분골쇄신 활약을 합니다. 마침내 맹위를 휘두르던 전염병도 차츰 물러갔는데 이때 희생된 자가 만 칠천 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그 후부터 시민들은 추기경을 자신들의 구세주처럼 존경하고 감사하며 따랐습니다.

그러나 가롤로 추기경이 행한 과중한 업무와 노력은 그의 건강을 해치기 시작하였습니다. 엄격한 생활과 격심한 활동을 계속하던 그는 1584년 임종이 가까웠음을 알고 고요한 곳을 찾아 묵상을 하며 선종 준비를 합니다. 마침내 11월 4일 46세를 일기로 󰡒주님, 제가 여기 대령하였습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하늘나라로 떠나게 됩니다. 그의 유해는 밀라노 주교좌 성당 제대 아래 안치되었고 1610년 교황 바오로 5세에 의해 시성되었습니다.

오늘 축일로 지내는 가롤로 보로메오 성인은 사목자로서 교회의 쇄신을 위해 일생을 헌신했으며 맡겨진 양떼를 위해 최선을 다한 분이십니다.

󰡒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었으며, 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였다. 또 내가 헐벗었을 때에 입을 것을 주었고, 내가 병들었을 때에 돌보아 주었으며, 내가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다.󰡓(마태 25,35-36)

그리스도의 이 말씀을 그대로 실천했던 성인은 자기의 모든 직위와 재능을 복음적인 교회상 정립을 위해 노력하였고, 많은 반대자들의 저항과 시련에도 오직 하느님만을 믿고 의지했던 삶을 사셨습니다. 우리는 복음적인 일을 해도 어려움과 시련을 겪을 수밖에 없음을 잊지 말고 항상 선한 일에도 악한 일들이 가로막을 수 있음을 기억해야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상처받고 부딪히는 것이 바로 비복음적인 사람과의 충돌에서 오는 좌절감입니다.

예수님도 그러하셨고 가롤로 보로메오 추기경도 그 길을 따랐듯이 시련은 성숙의 시기요 은총의 시기였음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 서울대교구 이기양 신부
  | 11.04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1   [인천] 사도들 처럼  357
30   11월 30일 : 성 안드레아  [10] 2660
29   11월 29일 : 성 라드보드  1273
28   11월 28일 : 성녀 가타리나 라부레  1514
27   11월 27일 : 성 버질  1235
26   11월 26일 : 성 실베스테르 고졸리니  1397
25   11월 25일 : 요한 23세  1191
24   11월 24일 : 성 안드레아 둥락과 동료 순교자  1410
23   11월 23일 : 복자 미구엘 프로  1253
22   11월 22일 : 성녀 체칠리아  1871
21   11월 21일 : 루뱅의 성 알베르토  [3] 1575
20   11월 20일 : 성 에드문도  1200
19   11월 19일 : 스코틀랜드의 성녀 마르가리타  1401
18   11월 18일 : 성녀 로사 필리핀 뒤센느  1318
17   11월 17일 :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1] 2081
16   11월 16일 : 성녀 제르트루다  1317
15   11월 15일 : 성 대 알베르토  1405
14   11월 14일 : 성 라우렌시오 오툴  1420
13   11월 13일 : 성녀 프란치스카 하비에르 카브리니  1508
12   11월 12일 : 성 요사팟  1450
11   11월 11일 : 투르의 성 마르티노  1617
10   11월 10일 : 성 대 레오  1562
9   11월 09일 : 성 베넨  1352
8   11월 08일 : 성 고드프리  1203
7   11월 07일 : 성 윌리브로드  1274
6   11월 06일 : 복자 알폰소 나바렛  1214
5   11월 5일 : 삼위일체의 복녀 엘리사벳  1443
  11월 04일 : 성 가롤로 보로메오  [1] 1812
3   11월 03일 : 성 마르티노 데 포레스  1386
2   11월 02일 : 위령의 날  2439
1   11월 01일 : 모든 성인 대축일  2081
1
 

 

축일강론 코너 ( 월별로 찾고자 하시는 축일을 검색하시면 됩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