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장례강론

장례강론 코너 ( 장례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28.4%
내일 홀연히 세상을 뜬다 할지라도
조회수 | 2,372
작성일 | 13.06.30
"죽은 이들의 장사는 죽은 이들이 지내도록 내버려 두고, 너는 가서 하느님의 나라를 알려라.” (루카 9,51-62)

<내일 홀연히 세상을 뜬다 할지라도>

사랑하는 사람이 먼저 세상을 떠나고 홀로 남게 된 사람의 외로움이나 공허함은 이루 말로 다 표할 수 없는 것이지요. 그래서 사람들은 살아있을 때 못 다 표현한 마음을 여러 가지 다른 방법으로 표현합니다. 셀 수도 없이 많은 위령미사도 봉헌합니다. 매일 묘소에 들러 꽃을 얹어 놓습니다. 허전한 마음을 달래려 먼저 떠난 그 사람과의 추억이 담겨있는 장소들을 정처 없이 헤매 다니기도 합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여야지 너무 지나치면 꼴불견이 되고 말지요. 빨리 추스르고 살 궁리를 해야겠지요. 가슴이 아프겠지만 이제 떠난 사람은 떠난 사람입니다. 아직 남아있는 사람에게 주어진 나름대로의 삶이 있겠지요. 결국 전보다 더 열심히 살아내는 것이, 빨리 슬픔과 허전함을 털어 내고 새 출발하는 것이 먼저 떠난 사람을 위한 일이겠습니다.

오늘 복음 말미에 하신 예수님의 말씀-"죽은 이들의 장사는 죽은 이들이 지내도록 내버려 두고, 너는 가서 하느님의 나라를 알려라."는 말씀은 이미 세상을 떠난 분들에게 약간은 섭섭하게 들리기도 하겠지요. 더욱이 사랑하는 사람을 여읜 슬픔에 가슴아파하는 사람들에게 해서는 안 될 말처럼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이 예수님의 말씀은 먼저 떠난 사람에게나 남은 우리에게나 아주 요긴한 말 입니다.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들은 어떤 의미에서 이제 우리 손을 떠난 사람들이지요. 다시 말해서 하느님 자비의 손길에 맡겨진 사람들입니다. 이제 우리보다 먼저 세상을 떠난 사람들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보다 영적인 것이어야 하겠습니다.

호화판 장례식이나 왕릉같이 잘 꾸민 묘소 등등 외적이고 물질적인 과시는 사실 별 의미가 없습니다. 진정으로 돌아가신 분들을 위하는 길은 다른 것입니다. 그분의 유지를 받드는 일, 그분이 못 다한 꿈을 이어가는 일, 그분이 살아 생 전 못 다한 이웃 사랑의 실천을 대신 하는 일이겠지요.

결국 죽은 이들을 위해 우리가 할 바는 하느님 자비를 굳게 믿고, 먼저 떠난 사람들의 영혼을 하느님 자비의 손길에 맡기는 일입니다.

그리고는 이제 시선을 우리 자신에게로 돌려야겠지요.

먼저 세상을 떠나신 분들에게는 참으로 송구스런 말이지만 오늘 비록 우리가 부족하고 상처투성이 에도 불구하고 아직 이 세상에 살아있다는 것은 참으로 눈물 겹도록 감사한 일입니다.

오늘 우리가 비록 심하게 흔들리고 방황하더라도 우리가 아직 이렇게 숨 쉬고 살아있다는 것은 은총 중에 가장 큰 은총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이 세상에 아직 살아있다는 것은 하느님께서 우리를 향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으셨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비록 우리가 부끄럽고 비참한 삶을 살아도 살아있는 한 "나는 행복하다"고 외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왜냐하면 아직도 우리는 새 출발할 가능성, 다시 한 번 회개할 수 있는 가능성, 다시 한 번 하느님 안에 살아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내일 홀연히 세상을 뜬다할지라도 오늘 하루 힘을 내십시오. 마지막으로 막판 뒤집기를 준비 하셔야지요. 단 하루일지라도 구원받기 위한 회개의 시간은 충분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세상에 속고, 지치고 당장 죽을 것만 같은 고통의 가시밭길을 걸어갈지라도 용기를 내십시오. 주님께서 세상을 이기셨습니다. 그리고 주님께서는 친히 당신 손을 들어 우리 눈에서 눈물을 닦아주실 것입니다. 우리가 걷는 가시밭길은 어느새 향기 그윽한 환한 꽃길로 바뀔 것입니다.

<살레시오회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갑작스럽게 죽은 이를 위한 장례미사 강론 
72   고용권 토마 수사님 장례미사 강론  1085
  내일 홀연히 세상을 뜬다 할지라도  2372
70   젊은 아들의 갑작스런 죽음 (암으로 사망)  4205
69   우리 주님은 영원한 생명으로 들어가는 문이시다  4505
68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사람은 영원히 살리라”  4775
67   “살아서 나를 믿는 사람은 죽더라도 살 것이다”  3219
66   정말 죽음이 이겼습니까?  2768
65   남편과 아버지를 잃고 슬퍼하는 유가족 여러분,  3024
64   십자가를 지고  2534
63   이별의 표지  2977
62   예로니모 성인은  2610
61   우리는 생명을 끝까지 간직할 수 없습니다.  3165
60   “행복하여라. 슬퍼하는 사람들.”  2683
59   짧은 이별과 새로운 일치  2994
58   주님만이 삶과 죽음의 주인이십니다.  3079
57   오랜 병고로 고통을 겪은 후의 죽음  3676
56   마음을 아프게 하는 것은 함께 살아가는 사람의 죽음입니다.  3097
55   죽은 이가 산 이들에게 말하고자 하는 것  3137
54   사람들은 인간의 삶을 즐겨 여행에 비교하곤 합니다.  2812
1 [2][3][4]
 

 

장례강론 코너 ( 장례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