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예 화

예화 코너 ( 예화에 관련된 글모음 자료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0 12.8%
감사의 이유
조회수 | 1,026
작성일 | 15.11.29
▣ 감사의 이유

말이 거친 한 여성이 카네기에게 욕을 했다. 하지만 카네기는 그저 미소만 짓고 있었다. 옆에 있던 한 기자가 물었다.

"선생님 정말 대단하시네요. 어떻게 그런 말을 듣고도 가만히 계실 수 있나요?"

그러자 카네기가 대답했다.

"그 여자가 내 아내가 아닌 것이 얼마나 고맙고 감사한지에 대해서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은 사람을 만날 때는 보기 싫어서 피하는 것이 상책이다 싶기도 합니다. 그런데 카네기처럼 감사하는 마음을 품을 수 있다면 굳이 피할 이유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인간관계를 편하게 하는 방법은 바로 이 감사에 있는 것이 아닐까요?

▥ 인천교구 조명연 신부 - 2015년 11월 27일
beata1004 [비회원]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갈 때 하느님의 축복이 가득한 삶이 된다는 것을 느낍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02.06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07   두 마리의 토끼  943
206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믿음을 간직하십시오.  862
  감사의 이유  [1] 1026
204   있는 것으로.  370
203   희망이라는 지도  433
202   생각은 모두 다릅니다.  383
201   보스와 리더의 차이점  431
200   어떤 사랑을 합니까?  370
199   3가지 소원  516
198   꿀같은 사랑을 하세요  599
197   운전 면허를 따지 못한 이유?  572
196   브랜도는 아버지가 죽은 뒤에도 오랫동안 그를 미워했다.  502
195   함께한다는 것.  2006
194   어떤 것은 포기해야 삽니다.  1888
193   생각하기 나름  2504
192   더 큰 목표를 바라보라[감사의 힘]  2114
191   조금 밑진 듯 살자  2063
190   토양을 가꾸는 시간  1452
189   불만이라는 선물  1515
188   만약에와 어떻게  1438
1 [2][3][4][5][6][7][8][9][10]..[11]  다음
 

 

예화 코너 ( 예화에 관련된 글모음 자료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8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