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대축일/명절강론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54.8%
▦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말·말’
조회수 | 53
작성일 | 18.06.25
▦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말·말’

▬ 지난 20일, 프란치스코 교황은 선출 100일째를 맞았다.

짧은 시간이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이 보여준 겸손하면서도 파격적인 언행은 최근 가톨릭교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평을 받고 있다. 어느 틈엔가 그에게는 ‘겸손한 양치기’라는 수식어가 붙었고, 그의 말과 행동은 이른바 ‘프란치스코 효과’라고도 불리며, 전 세계인의 시선을 가톨릭교회로 다시 모아들이는데 힘이 되고 있다.

특히 각종 미사강론이나 대사회적 연설 등은 격식을 차리지 않고 단순하고 소박한 것을 좋아하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면모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시간이기도 하다. 그는 다양한 비유를 들며 일반인들과 대화하는 것은 물론, 때론 강론 자료를 접고 즉석에서 질의응답을 받을 만큼 ‘열린’ 모습으로 교회 가르침과 현 시대 과제를 강조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선출 이후 처음으로 교황주일을 맞아, 그동안 전 세계인들의 마음에 깊이 새겨진 교황의 ‘말’을 요약, 소개한다.

“우리는 어디든 갈 수 있고 많은 건물을 세울 수도 있지만, 십자가 없이 걷고 십자가 없이 무엇인가를 짓고 십자가가 없는 상태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부른다면, 우리는 단지 인정많은 비정부기구에 지나지 않고, 예수의 제자가 아닌 세속적인 존재에 불과합니다.”<3월 14일, 첫 미사 중>

“(사제) 여러분은 양의 냄새가 나는 목자가 되십시오…머리 위에 부은 좋은 기름이 수염 위로 흘러내려 옷 끝자락까지 적시듯, 기름 부음을 받은 사제들은 그 기름이 자신들을 통해 세상 끝 세상의 변두리까지 흐르도록 해야 합니다…신자들이 기쁜 모습으로 성당에서 나오면 그 신자는 사제에게서 기쁨의 기름으로 도유된 것입니다.”<3월 28일 성유축성미사 중>

“수백 만 명의 어린아이들이 매일 굶주림으로 고통 받는데도, 차를 마시며 고상하게 신학만 논하는 신자들이 되는 것은 정말 심각한 문제입니다 … 현재의 글로벌 경제 위기는 경제문제가 아니라 사람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가치의 문제입니다.”<5월 18일 성령강림대축일 전야 미사 중>

“교회가 폐쇄적이면 부패하게 됩니다. 폐쇄적인 교회는 일 년 동안 문을 닫아 놓은 방과 같습니다. 누군가 그 문을 열었을 때 악취가 풍길 것입니다.”<5월 18일 성령강림대축일 전야 미사 중>

“행정 업무에 치중하거나 소수 사람만을 상대하는 교회는 결국 병에 걸릴 것입니다. 양떼를 찾아 밖으로 나가지 않고 고립을 자처하는 목자는 목자가 아니라, 양털을 꼬불꼬불하게 만드는데 시간을 쏟고 있는 미용사와 같습니다.”<대담집 ‘교황 프란치스코: 호르헤 베르골료와의 대화’ 중>

“그리스도인들도 너무나 쉽게 세속적인 방식으로 말하고 생각합니다…교회에서는 십자가를 지고 겸손의 자리에 오르는 것이 진정한 승진이며, 이를 통해 예수를 닮게 됩니다.”<5월 21일 바티칸 라디오 방송국 직원들을 위한 강론 중>

“사랑을 실천하는 한 방법으로 정치에 참여해야 합니다. 정치가 혼탁하다고 해서 그리스도인들이 참여하지 않는다면, 정치는 계속 혼탁하게 될 것입니다.”<6월 7일 예수회학교 학생들과의 만남 중>

▦ 주정아 기자 : 가톨릭신문 2013-06-30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99   [춘천/원주/군종/의정부] 참 아름다운 우리 성전  [4] 2032
498   [서울] 우리의 내적 성전  [2] 1930
497   [부산/안동/광주/전주/마산/대구] 거룩한 성전  [9] 2097
496   [수도회] 성전은 함께 계시는 하느님께 사람들이 기도하는 장소다.  [4] 1790
495   [수원] 성전 정화 = 단순한 삶  [1] 281
494   [인천] 나를 필요로 하시는 주님  [4] 1838
493   (백)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독서와 복음 (11월 9일) [에수님이 성전]  [2] 1590
492   [수도회] 하느님의 자비  [9] 1582
491   [서울/의정부] 들을 빛과 평화의 나라로  [5] 1931
490   [마산/안동/대구] 생자필멸(生者必滅)이라 했던가?  [3] 2213
489   [수원] ‘연령을 위하여 빌으소서’  [3] 2096
488   [청주/대전] 천상에 대한 희망  [2] 6
487   [춘천/원주] 죽음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1] 2111
486   [인천] 늘 준비하는 삶  [3] 1783
485   [부산]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슬퍼하는 사람이란?  [2] 2182
484   [광주] 죽음 -- 모두가 공포와 두려움  [3] 36
483   (백) 위령의 날 독서와 복음(11월 2일)  [7] 1723
482   [수도회] 성인들, 우리보다 조금 더 따뜻했던 사람들  [3] 49
481   [수원/청주] 만남의 체험이 모든 노력을 앞선다.  [2] 46
480   [인천] 주님과 함께--행복  [1] 47
1 [2][3][4][5][6][7][8][9][10]..[25]  다음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05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