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대축일/명절강론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54.8%
▦ 265대의 교황들 그들은 누구인가
조회수 | 63
작성일 | 18.06.25
▦ 265대의 교황들 그들은 누구인가

▪ 로마교회 세운 베드로 후예
▪ 교회의 통괄적 최고 사목자

그리스도를 대리하여 하느님 백성에게 봉사하는 교황을 위해 더욱 기도하고 교회와 교황에 대한 신자들의 충성과 일치를 다짐하는 교황주일이다.

한국교회는 1930년경부터 교황주일을 매년 기념해 오고 있고 특별히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축일인 29일과 가까운 주일을 그 기념일로 지내고 있다. 교황주일을 맞아 ‘교황’ 그들은 누구이며 그 직무와 역할은 어떤 것인지 살펴본다.

■ 교황이란

‘교황청 연감’에 따를 때, 로마교구의 교구장 주교, 그리스도의 대리자, 사도 베드로의 후계자, 서방교회의 최고 사제, 총대주교, 이탈리아의 수석 대주교, 바티칸시국의 원수(元首) 등으로 표현되는 교황은 세계주교단의 단장으로서 현세 교회의 통괄적 최고 사목자로 정의된다.

‘비바 파파’(교황 만세) 라는 말에서 볼 수 있듯 ‘Papa’는 교황 명칭의 원어로서 아버지라는 뜻 ‘papas’에서 유래했다. 원래 교회 최고 장상들을 부르던 말이었으나 8세기 이후 교황에게만 사용되었고 그레고리오 7세 교황 때부터 독점적으로 교황을 이르는 말로 쓰였다.

■ 교황직의 유래

예수 그리스도는 사도단을 구성할 때 시몬을 ‘베드로’(반석)라고 개명하고 사도단의 으뜸으로 세웠다. 그리고 베드로 위에 교회를 세우겠다고 약속하셨고 다른 형제들을 부탁한다는 말씀, 또 양들을 맡기겠다고 전하셨다.

베드로는 초대교회에서 마티아를 사도로 뽑고, 최초로 공개 설교를 했으며, 유다 원로원에서 사도들의 활동을 변호하는 등 역할을 다했고, 예루살렘과 팔레스티나에서 선교하다가 로마를 떠나 다른 곳으로 가서 42~43년경 로마교회를 창설했다고 전해진다. 거기서 첫째 편지를 썼으며 네로의 박해 시기인 64년 순교했다. 그러한 배경에서 그 후계자인 로마 주교는 베드로의 권위와 책임을 계승한 것으로 확신했고 교회도 그렇게 인정했다.

초대 교황 사도 성 베드로부터 현 교황 베네딕토 16세까지 모두 265명이 교황직에 올랐으며 이들 중 78명이 시성됐고 지난 5월 1일 시복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를 포함 총 10명이 복자품에 올랐다.

■ 직무

교회의 직무내용처럼 교황의 직무도 진리를 가르치는 예언직과 교도권 그리고 사제직과 신품권, 왕직과 통치권으로 대별된다. 교황이 교황 직위를 발동하여 가르치는 것을 장엄 교도권이라고 하는데 교황령, 회칙, 교구회의 등 다양한 방법으로 행사되며 교황 스스로 ‘교좌에서의 선언’에 의해 행사되기도 한다. 특히 장엄 교도권으로 신앙이나 도덕에 관해 최종 결정을 하는 경우, 절대 그르칠수 없다는 것이 가톨릭교회 신앙이며 이 특은이 ‘무류지권’(無謬之權)이다.

통치권은 주교를 포함한 모든 신자들에게 미치며 교회의 사명 수행에 직접 관련되는 모든 사항에 해당된다. 또 교회를 지도하기에 필요한 입법권과 사법권, 행정권을 포함한다. 통치권을 행사하는데 있어 여러 가지 보좌 기관을 이용하지만 최종 결정권자는 교황 자신이다. 현대국가의 삼권 분립제도는 교회나 교황에게 해당되지 않는다.

교황의 신품권은 기본적으로 모든 주교들이 지니는 신품권과 같다. 그런 면에서 교황이 집전한 성사나 주교가 집전한 성사, 또 신부가 자기 권한 내에서 집전한 성사의 객관적 가치는 동일하다.

▦ 이주연 기자 : 가톨릭신문 2011-06-26
451 54.8%
▦ 20세기의 교황들

<교회쇄신 통해 개방된 새 교회상 정립>
<레오 13세 - 노동헌장 반포>
<비오 10세 - 성체교황으로 불려>
<요한 23세 - 2차 바티칸공의회 소집>
<바오로 6세 - 교회쇄신의 기틀다져>
<요한 바오로 2세 - “순례하는 회칙”별명>

역사상 가장 위대한 교황들이 20세기에 집중될 정도로 20세기는 가히 교황의 시대였다.

20세기 교황들이 직면한 가장 큰 도전이자 문제는 근대문화에 대한 교회의 반대입장을 고수할 것인가 아니면 교회를 근대세계에 개방하고 문화와의 화해를 꾀할 것인가 하는 것이었다.

20세기 교황들은 베네딕또 15세까지는 흐트러진 교회의 모습을 정비하고 새로운 교회의 기틀을 다지는 시기였다면 요한 23세와 바오로 6세는 전체적인 종합을 그리고 이러한 모든 노력들이 요한바오로 2세 현 교황에 이르러 꽃을 피우게 된다.

▦ 레오 13세(1878~1903 )

20세기 교회의 단초를 연 레오 13세는 탁월한 학자요 외교가로서 교회와 문화와의 화해를 추구해 교회의 근대화에 대한 공헌이 지대할 뿐 아니라 교황직의 위신을 크게 증대시켰다. 재위기간 동안 무려 86개의 회칙을 발표하여 현대의 가톨릭 사상과 활동에 심대한 영향을 끼쳐왔는데 그중 노동헌장(Rerum Novarum)은 종래의 자선 방법이 아닌 사회정의 구조 안에서 노동과 자본의 관계를 규명한 최초의 가톨릭 사회이론으로 오늘날까지 인용되고 있다. 또한 레오 13세는 포교사업에 대한 정열이 대단해 포교구 48개 주교구 248개를 신설한 포교교황이기도 하다.

▦ 비오 10세(1903~1914 )

1954년에 시성된 비오 10세는 전임 레오 13세와는 달리 비정치적이고 경건한 인물로 교회의 내적 쇄신을 위해 노력했다. 이탈리아 군대의 로마 점령으로 중단되었던 제1차 바티칸공의회의 개혁안들을 과감히 실천에 옮겼고 전례개혁, 그레고리안 성가의 부흥, 교회법 개정, 교황청 개편 등에 귀중한 업적을 남겼고 성체성사에 관련된 신심을 강조해 성체교황으로 불렸다.

▦ 베네딕또 15세(1914~1922 )

1차 대전 발발 직후 비오 10세의 뒤를 이은 베네딕또 15세는 자신이 '서구의 자살'이라고 표현한 1차대전의 소용돌이 속에서 종전과 평화를 위해 지대한 노력을 기울였으나 빛을 보지 못하고 전쟁 후 결핵과 포로들을 보호하기 위해 애썼다. 전교지역의 방인선교사 양성을 역설하고 1917년 교회법전을 펴냈다.

▦ 비오 11세(1922~1939)

평화의 추구를 최대 목표로 내건 비오 11세 교황은 도처에서 자행되고 있는 교회박해를 종식시키기 위해 여러 나라들과 정교조약을 체결했고 재위기간 중 가장 중요한 사건인 라떼란 조약을 통해 바티칸 시국을 주권 독립국가로 세웠다. 또한 가톨릭액션 교황으로 가톨릭액션을 통해 평신도의 지위와 사명이 고취되기 시작했다. 회칙 사십주년(Quadragesimo Anno)를 통해 가톨릭의 사회교리를 재천명하고 노동자들의 정당한 임금과 복지향상을 역설하였다. 재위기간 중 전교사업이 전세계적으로 크게 발전하였다. 1925년 그리스도 왕 대축일을 제정했다.

▦ 비오 12세(1939~1958)

2차 대전과 가장 어려웠던 격동의 시기를 살아온 교황의 좌우명은 "정의는 평화를 가져온다"였다. 나치즘과 공산주의의 잔혹성을 질타했고 전쟁기간과 전후에 약소국가와 소수민족의 보호, 군비 축소 등을 역설해 교황청에 유태난민들을 무제한으로 받아들이고 로마 전역의 성당과 수도원에 은신처를 제공하기도 했다. 33명의 시성과 164명을 시복했으며 재속수도회를 교회법적으로 승인했다. 1950년 성모승천교리를 선포했다.

▦ 요한 23세(1958~1963)

최근 미국 가톨릭학자들에 의해 2000년 동안 가장 위대한 교황으로 선정된 요한 23세는 과도기적 교황으로 불리며 78세에 즉위했으나 교황직과 현대교회에 일대 변혁을 일으킨 위대한 교황이었다. 공의회에 앞서 로마교구회의부터 소집함으로서 군주적인 교황상을 버리고 교황직을 로마의 주교라는 평범한 사목직으로 바꾸어 놓은 그는 전세계 신자들의 진정한 목자가 되고자 했다. 교황의 첫 업적은 즉위 한달이 못되어 제 3세계 국가 출신을 포함한 새 추기경 23명을 탄생시킨 것으로 교황은 추기경단의 크기를 세계교회의 규모로 균등화하려 했고 이로 인해 비이탈리아인 교황이 선출될 가능성이 주어졌다. 그리고 즉위 세달이 지나기 전인 1959년 1월 25일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소집과 교회법 개정 의사를 밝혀 전세계 교회를 놀라게 했다. 교황은 공의회의 목적으로 교회쇄신, 갈라진 형제들과의 일치, 현대세계와의 대화를 강조했다. 여기서 새로운 교회상과 현대세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루어진 것이다. 교회를 세계에 개방한 교황은 이교인들과 같이 기도한 첫교황으로 비그리스도교인들에게도 교회를 개방했다. 요한 23세는 병석에 눕기 직전 마지막 회칙 '지상의 평화'를 발표해 개인과 공권력의 문제, 세계 공동선과 국제문제 등을 다루며 군비축소, 핵실험 금지, 사회경제문제의 해결, 소수민족의 권리, 양심의 자유 등을 역설하며 세계평화에 대한 교회의 가르침을 집대성했다.

▦ 바오로 6세(1963~1978)

바오로 6세는 선임교황의 사망으로 중단된 공의회를 속개하여 4개헌장, 9개 교령, 3개 선언을 공포하고 교회쇄신의 기틀을 다졌다. 교황은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제 2회기를 시작하면서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어떤 길을 가고 있는가?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세 가지 질문을 던지면서 "그리스도는 우리의 유일한 원천이요 유일한 길이요, 목표입니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교황은 1964년 인도 봄베이의 세계성체대회에 참석을 필두로 미국방문, 콜롬비아 성체대회, 아프리카 방문 등 교황의 세계여행을 통해 교황사의 새 장을 열었다. 그리고 그리스도교 재일치를 위해 지대한 노력을 기울여 지속적인 대화를 추진했다. 또한 교황의 재위 15년 동안 평신도와 여성들의 지위가 향상됐고 교회법 전면개정 작업 착수,정의평화위원회 신설 등 사랑과 일치, 정의와 평화를 위해 일생을 바쳤다.

▦ 요한 바오로1세 (1978.8.26~1978.9.28)

겸손을 평생 좌우명으로 살아온 교황은 현대교회 사상 처음으로 교황을 왕으로 상징화했던 화려한 대관식 대신에 간단한 즉위미사를 통해 빨리움을 받음으로써 교황의 목자적 모습을 보여주었다. 첫 메시지에서 "교회의 사명인 복음전파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발표했고 요한 23세와 바오로 6세의 유지를 받든다는 의미에서 요한 바오로 1세로 교황명을 정해 선임교황들의 개혁정책을 촉진할 것을 분명히 했다. 교황직에 불과 33일 재임한 20세기 최단명의 교황으로 기록되고 있다.

▦ 요한 바오로 2세(1978~현재)

네덜란드 출신 하드리아노 6세(1522~1523 재위) 교황 이후 최초의 비이탈리아인 교황이자 사상 초유의 공산국가 출신의 제264대 교황으로 폴란드 공산치하에서 단호한 신앙을 지켜왔던 좥노동자의 추기경좦이었다. 동구권 몰락과 소련의 붕괴로 이어지는 공산주의의 몰락을 상징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요한 바오로 2세는 20세기 전임 교황들의 끊임없는 교회쇄신 노력을 꽃피우는 교황으로 새로운 천년기의 교회상을 준비해왔다. 교황으로 선출된 다음날부터 교황청 울타리 안에 머물기를 거부하고 평화의 사도로서 복음의 사도로서 전 세계를 순방해온 교황은 가는 곳마다 사회문제에 관한 주제를 적절히 발전시켜 거의 모든 차원에서 정의와 평화에 관한 가톨릭 교회의 원칙들을 개괄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교황을 '순례하는 회칙'이라고 부른다. 교회법을 개정해 새로운 교회법전을 반포했고 400여년간 내려오던 세계 표준 교리서를 개편해 '새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내놓기도 했다. 공산주의 국가 출신의 교황은 1987년을 성모성년으로 선포해 기도와 신앙의 힘으로 공산주의의 붕괴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이외에도 교회일치운동, 민족분쟁 종식, 생명수호 문제 등에 역점을 두고 사도적 임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 김상재 기자 : 가톨릭신문 1999-06-27
  | 06.2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99   [춘천/원주/군종/의정부] 참 아름다운 우리 성전  [4] 2032
498   [서울] 우리의 내적 성전  [2] 1930
497   [부산/안동/광주/전주/마산/대구] 거룩한 성전  [9] 2097
496   [수도회] 성전은 함께 계시는 하느님께 사람들이 기도하는 장소다.  [4] 1790
495   [수원] 성전 정화 = 단순한 삶  [1] 281
494   [인천] 나를 필요로 하시는 주님  [4] 1838
493   (백)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독서와 복음 (11월 9일) [에수님이 성전]  [2] 1590
492   [수도회] 하느님의 자비  [9] 1582
491   [서울/의정부] 들을 빛과 평화의 나라로  [5] 1931
490   [마산/안동/대구] 생자필멸(生者必滅)이라 했던가?  [3] 2213
489   [수원] ‘연령을 위하여 빌으소서’  [3] 2096
488   [청주/대전] 천상에 대한 희망  [2] 6
487   [춘천/원주] 죽음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1] 2111
486   [인천] 늘 준비하는 삶  [3] 1783
485   [부산]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슬퍼하는 사람이란?  [2] 2182
484   [광주] 죽음 -- 모두가 공포와 두려움  [3] 36
483   (백) 위령의 날 독서와 복음(11월 2일)  [7] 1723
482   [수도회] 성인들, 우리보다 조금 더 따뜻했던 사람들  [3] 49
481   [수원/청주] 만남의 체험이 모든 노력을 앞선다.  [2] 46
480   [인천] 주님과 함께--행복  [1] 47
1 [2][3][4][5][6][7][8][9][10]..[25]  다음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05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