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대축일/명절강론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10 63.6%
[청주] 어머니의 고통을 거울삼아
조회수 | 67
작성일 | 22.06.05
어머니의 고통을 거울삼아

----------------------

성모님은 우리의 어머니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 곁에 계신 당신의 어머니와 그 곁에선 사랑하시는 제자를 보시고, 어머니에게 “여인이시여,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이어서 그 제자들에게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때부터 그 제자가 그분을 자기 집에 모셨습니다.

결국 거룩하신 어머니 마리아는 주님의 어머니이시자 요한의 어머니요, 모든 이의 구원을 위해 목숨을 내놓는 아들에 의해 세례로 다시 태어난 모두의 어머니가 되셨습니다. 성모님은 나의 어머니이십니다.

“예수님을 통해 혈연관계를 넘어서는 어머니를 얻어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은 인간의 관계가 물질적, 가시적 차원에서만 형성된다는 편협한 사고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을 뜻합니다.”“어머니 말아를 나의 어머니로 받아들여 영적인 관계를 맺는 새로운 세상은 예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믿음으로 이루어집니다”(대구대교구 박병규 신부).

그런데 어머니께서는 시작부터 끝까지 많은 고통을 안고 사셨습니다. 천사를 통해 주님의 잉태를 예고 받지만, 그 자체가 고통입니다. 시대 상황으로 볼 때 처녀가 잉태한다는 것은 곧 죽음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주님의 종이오니 말씀대로 이루어 달라고 죽음을 받아들였습니다(루가1,38). 그리하여 한동안, 약혼한 요셉으로부터 간음한 여인이라고 오해를 받으셨습니다(마태1,19). 요셉이 남모르게 파혼 하려고 마음을 먹기까지 했습니다. 누우실 한 평 방이 없어서 마구간 말구유에서 해산을 했고(루가2,7). 또한 이집트로의 피난길에 나서야 했던 어머니이십니다.

율법에 따라 출산 후 40일만에 정결례를 거행할 때가 되어 예루살렘 성전에서 아기를 봉헌하면서 시므온의 예언을 접하게 되었는데 “품에 안긴 아기가 많은 사람의 반대 받는 표징이 되어 당신의 영혼이 칼에 꿰찔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의 마음속 생각이 드러날 것”(루가2,34-35)이라는 고통의 예언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예언의 실현을 30년 이상 기다리며 살아야 했습니다.

예루살렘 축제 때에는 예수를 잃고 사흘 만에 성전에서 찾았건만 “왜 저를 찾으셨습니까? 저는 제 아버지 집에 있어야 하는 줄을 모르셨습니까?” 라고 하여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며”(루가2,41-52) 그 구원의 때를 기다려야 했습니다. 카나의 혼인 잔치에서 술이 떨어진 사실을 알렸을 때 “여인이시여, 저에게 무엇을 바라십니까? 아직 저의 때가 오지 않았습니다”(요한2,4) 라고 외면 당하셨습니다. 그러나 어머니는 “그가 시키는 대로 하여라” 하시며 평정을 잃지 않으셨습니다. 일찍 남편 요셉을 잃고 홀어머니로서 가정을 꾸려야 했거늘 아들도 집을 떠났습니다. 어떻게 보면 홀로 버려졌습니다.

어느날 소문을 듣고 아들을 찾았으나 “누가 내 어머니이고 내 형제들이냐? ….하느님의 뜻을 행하는 사람이 곧 내 형제요, 자매요, 어머니이다”(마르3,33-35)라는 말을 흘려들어야 했습니다.

게쎄마니 동산에서 피땀을 흘리시며 기도하는 아들을 지켜봐야 했고 가시관을 쓰시고 채찍을 맞으시며 골고타 언덕을 오르시는 아들과 함께 십자가를 가슴에 묻어야 했습니다. 제자들과 새로운 자녀 관계를 맺어주며 죽음을 맞이하는 아들을 침묵 속에 받아들이고 끝내는 피에 엉긴 아들을 무릎에 눕혀야 했던 어머니이십니다. 부활의 소식도 다른 사람을 통해 뒤늦게 알아야 했던 어머니는 인간적으로 보면 그야말로 고통에 묻혀버리신 분입니다.

성모님은 모든 것을 희생으로 바치셨습니다. 성모님에게는 하느님이 당신의 전부였습니다. 그래서 그분의 뜻을 헤아리며 모든 것을 받아들였습니다. 겸손과 순명으로! 그러므로 우리도 성모님을 거울삼아 자진하여 고통을 참아 받으며 주님께 온전히 희생을 바쳐야겠습니다. 따라서 “여러분의 생각은 언제나 성모님께서 울고 계시던 구세주의 십자가 곁에 머물도록 하십시오. 항상 성모님과 함께 울도록 하십시오”(교부 푀멘).

힘들고 어려울 때 성모님의 고통보다 더 큰 아픔을 겪고 있는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한 없이 자애로운 어머니의 품 안에서 어머니의 전구에 힘입어 우리도 신앙의 길을 꿋꿋이 걸어가야 하겠습니다. 더 큰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

청주교구 반영억 신부
2021년 5월 24일
510 63.6%
교회의 어머니

-------------------

우리는 성모님을 교회의 어머니라고 부릅니다. 교회를 ‘자모이신 성교회’라고 칭합니다. 그것은 성모님의 믿음을 바탕으로 제자들의 믿음이 자라났고, 교회의 믿음이 자랐기 때문입니다. 성모님은 "예수님을 따르는 것을 필생의 과제로 삼고 있는 사람들"이라는 의미에서의 '교회의 어머니이십니다."(인천교구 차동엽 신부).

예수님의 어머니 마리아는 단순히 예수님과의 모자관계로만 머물지 않고 사랑하는 제자의 어머니로, 그래서 예수님을 따르는 이들의 어머니로 거듭나게 됩니다. 그래서 ‘교회의 어미니’라고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요한 19,27).라고 선언하셨습니다.

많은 이들을 위해 십자가의 죽음을 받아들이신 예수님에 의해 성모님은 많은 이들의 어머니가 되셨습니다.

예수님의 생애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늘 함께 하셨던 어머니이셨습니다. 어머니는 엘리사벳의 고백처럼 “말씀이 이루어지리라 믿으셨기에 복되신 분”이셨습니다.

그 복이란 세상이 생각하는 부귀영화가 아니라 하느님의 뜻을 끝까지 지켜내는 믿음의 복입니다. 하느님께 대한 전적인 믿음과 순종으로 아기 예수님을 품으셨던 어머니 마리아는 신앙인의 삶의 본보기요, 모범으로 사셨습니다. 말씀이 이루어지리라 믿으셨기에 예기치 못한 많은 일들을 감당할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아들이 아버지 하느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십자가 죽음의 길을 걸을 때 묵묵히 함께 걸으시면서 아들에게 힘을 주시고 용기를 주셨습니다. ‘예리한 칼에 찔리듯 아픈’ 고통을 품으면서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그 날을 받아들였습니다. 성모님은 주님의 어머니요, 믿음의 어머니이십니다.

우리가 성모님을 어머니로 부를 수 있음은 우리가 흔들리지 않는 믿음의 소유자일 때 당당할 것입니다. 믿음 안에서 성모님과 모자관계를 형성하고 산다는 것에 감사하고 한없이 자애로우신 어머니의 전구에 힘입어 끝까지 믿음을 지킬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제자들을 보시고 어머니에게 “여인이시여,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요한19,26).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말씀에 순명으로 사신 성모님께서는 우리를 아들로, 딸로 삼으셨습니다. 그러니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며 우리의 어머니이신 성모님께서 우리 삶의 여정에 어려운 모든 것들을 헤쳐 나아가는데 필요한 은총을 당신의 아들 예수님께 빌어주시길 기도합니다. 어머니와 동행하는 신앙의 길에 충실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더 큰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

청주교구 반영억 신부
2020년 6월 1일
  | 06.0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44   성모승천대축일 해설  [3] 49
543   [수도회 2] 우리도 은총을  [6] 219
542   [수도회 1] 마리아의 노래  [13] 4149
541   [전주/제주] 마니피캇  [4] 4092
540   [수원] “우리의 희망인 성모 승천”  [10] 3405
539   [인천] 행복하십니다, 마리아여!  [13] 3579
538   [서울 2] "내 영혼이 주님을 찬송하고"  [4] 371
537   [서울 1] 교회의 어머니, 신앙의 어머니 ‘성모 마리아’  [14] 4175
536   [의정부] 하늘에 올림을 받으신 복되신 성모 마리아님  [8] 3767
535   [군종] ‘하느님을 찬미하는 노래(Magnificat)’  [1] 842
534   [원주] 성모승천 대축일 맞이하여  [1] 781
533   [춘천] 어느 예비신학생의 일기  [4] 1144
532   [청주] 희망을 주시는 어머니  [2] 667
531   [대전]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요한 19,27)  [6] 3312
530   [마산] 성모님의 침묵속의 믿음  [7] 3904
529   [부산] 성모 마리아는 어떤 분이셨는가?  [2] 1224
528   [안동] 평화의 모후  [7] 3543
527   [대구] 길  [8] 3386
526   (백) 성모승천 대축일(8월 15일) 독서와 복음  [14] 3635
525   [수도회] 참 보화를 얻기 위해 썩어 없어지는 밀알  [16] 742
1 [2][3][4][5][6][7][8][9][10]..[28]  다음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05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