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대축일/명절강론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21 76.4%
[수원] 세례자 요한의 죽음
조회수 | 181
작성일 | 22.08.28
세례자 요한의 죽음 (마르코 6,17-29)

--------------------

오늘은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이다. 요한 세례자의 삶은 모두 그리스도께 대한 증거였다. 요한은 그리스도께서 가실 길을 닦아드린 다음, 그 길을 예수님께 내어드리고 자기의 제자들을 그분께 인도하고 순교하였던 분이다. 그분은 그리스도를 위하여 피를 흘리기까지 견디어낸 사람들과 수도자들의 아버지이다.

요한 세례자는 고행과 순교의 두 면을 보여준 분이다. 그는 권력 앞에서도 두려움 없이 말하였고, 진리와 정의를 위하여 순교하였다. 그분은 당신의 삶으로 그리스도의 선구자가 되었으며, 피로써 주님을 증거하신 분이다. 헤로데 왕의 잘못을 간하다가 잡힌 몸이 되었는데, 이제는 헤로데의 만용이 요한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있다.

여기서 요한 세례자의 모습을 우리는 볼 수 있다. 왕의 잘못에 대해 자신의 위험을 생각지 않고 끝까지 지적할 수 있었던 그분의 예언자적 정신과 자세이다. 예언자는 구약에서나 신약에서나 항상 하느님의 뜻을 전한 사람들이다. 여기에서 하느님의 뜻을 전하는 예언자들은 항상 진리 편에서 그것을 증거했기 때문에 항상 박해를 받았고 죽임을 당해 왔다. 그래도 그 예언자적 정신은 항상 계속됐다.

이 예언자적 삶은 고금을 막론하고 항상 박해를 받아왔다. 그래서 권력은 진리를 외치는 입을 막아 침묵하게 하고, 또한 침묵을 강요하곤 하였다. 그러나 진정한 예언자들은 그 권력에 맞서 생명을 바치면서까지 진리를 외쳐왔고 지금도 외치고 있다. 지금 이 시대에도 마찬가지이다. 그 예언자적 삶을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계승해야 한다. 이것은 말로만 되는 것은 아니다. 우리의 삶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나타나지 않으면 되지 않는 것이다.

복음에서 사람들은 예수님에 대해서 자기들이 바라고 기다리고 있던 엘리야라고 알기도 하였고, 예언자 중에 하나라고 생각하기도 하였다. 아마 예수님 안에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였을 것이다. 로마의 억압에서 해방하여 자유를 주고 세계를 지배할 승리를 가져다줄 정복자로서 예수님에게서 엘리야로 생각할 수도 있었고,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을 보면서 그분 안에서 하느님의 능력과 말씀을 전하던 예언자의 모습을 생각했던 것이다. 그러나 그분은 엘리야를 무한히 능가하시고 예언자들을 능가하시는 분이시다.

하여간에 우리도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우리의 생활 속에서, 기도와 신앙 안에서 예수님을 누구라고 생각하는지, 그래서 다른 사람에게 그분이 누구시다고 말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보자. 죄를 짓고 쫓기는 마음으로 헤로데처럼 말할 것인가? 군중들처럼 현세를 위한 해방자인가? 아니면 진실한 믿음 안에 생명의 주님으로 대하고 있는가? 진리를 두려워하지 않고 자만에 빠져 죄 없는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넣을 수 있는 헤로데와 같은 잘못은 범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요한 세례자의 자세를 본받고, 주님을 우리의 참 구세주이시며 생명을 주시는 분으로 대하고 모시는 우리 되도록 기도하자.

---------------------

수원교구 조욱현 신부
2020년 8월 29일
521 76.4%
나는 당신을 바꿀 수 없습니다.

--------------------------

오늘은 요한 세례자의 순교를 기념하는 날입니다. 세례자 요한은 헤로데 왕에게 잘못을 충언하다 목이 잘렸습니다. 한두 번 이야기하고 그만두었으면 그렇게까지는 되지 않았겠지만, 워낙 성인들은 고집이 있어서 그럴 수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도 누군가의 잘못을 바로잡아주기 위해 좋은 이야기를 해 줄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예언자직인지, 나의 욕심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때가 있습니다. 내가 누군가에게 충고를 해 줄 때, 이것이 하느님의 뜻인지 나의 욕심에서 나오는 것인지는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오늘 요한 세례자의 경우를 보면 예언자직은 목숨을 잃을 때까지 옳은 말을 멈추지 않습니다. 대부분 예언자직이 아닌 말은 오래가지 않습니다.

​자녀나 남편 혹은 아내에게 어떤 것을 고치라고 말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잘 고쳐지지 않을 때는 목소리가 커집니다. 소리소리 지르다가 그래도 변하지 않을 때는 ‘내가 말을 말자!’라며 포기해버립니다.

​이것은 예언자직이 아닙니다. 잔소리에 불과합니다. 나 편해지자고 하는 말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불편해지면 금방 포기하고 마는 것입니다. 그러나 예언자직은 멈춤이 없이 목소리의 톤이 변하지 않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사제가 되기를 원하셨습니다. 그러나 저는 결혼하고 싶었습니다. 한 번도 사제가 되고 싶었던 마음이 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제게 사제가 되라고 결코 목소리를 높이신 적은 없었습니다. 일이 년에 한 번 정도는 꾸준히 말씀하셨습니다.

​오죽하면 대학 입시 시험을 보러 가는 날, 떨어지라고 미역국에 달걀 반찬을 싸 주셨습니다. 어머니가 설마 제가 대학에 떨어지기를 바라는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나중에서야 제가 신학교에 갔으면 좋겠다는 마음 때문에 그랬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대학 다니면서도 제가 사제가 되는 것을 어머니는 끝까지 원하신다는 것을 그때 알았습니다. 결국 25살 때 마음을 고쳐먹고 26살이 되어서야 신학교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어머니의 기도와 잔잔하지만 지칠 줄 모르던 그 말씀이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어머니는 당신이 저를 바꾸려 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래서 그 말 뒤에 숨은 하느님의 뜻이 더 크게 보였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언자직은 “나는 당신을 바꿀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당신을 바꾸시기를 원하시고 그래서 저는 말을 멈출 수가 없습니다”라는 마음으로 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도 잘 바꾸지 못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말로 다른 사람을 바꿀 수 있다고 믿을 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주님께는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이 믿음이 우리를 멈추게 하지 않습니다.

영국의 한 직업군인 크리스 브래니건(40)은 희소병을 앓는 하스티란 딸이 있습니다. 하스티는 성장 지연, 골격과 행동 장애 등이 나타나는 코넬리아디란지증후군(CdLS)을 진단받았습니다.

​치료를 위한 기초 연구비만 40만 파운드(약 6억 2천만 원)가 듭니다. 하지만 크리스는 딸의 이름을 딴 자선단체를 만들고 25kg의 완전 군장을 하고 맨발로 1,127km에 달하는 행군을 시작합니다.

​발바닥은 찢기고 곪았습니다. 한 발자국 움직일 때마다 유리로 찌르는 듯한 극심한 고통을 겪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37일 만에 소중한 딸을 만날 수 있었고, 목표액을 초과 달성하여 62만 파운드(약 9억 6천만 원)를 모았습니다.

​크리스는 아픈 사람들을 위해, 그리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싸우는 것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딸을 위해 1,127km를 맨발로 행군한 아빠’, 비디오 머그, 유튜브]

오늘 요한 세례자는 한 사람의 회개를 위해 자기 목숨을 바쳤습니다. 물론 실패한 듯 보이나 미래의 모든 세대 사람들에게 참 예언자직이 무엇인지 그 모범을 보여주었습니다.

​예언자직은 잔잔한 울림입니다. 나는 할 수 없지만, 주님은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포기하지 않고 한 걸음, 한 걸음 옮기는 것이 예언자직입니다.

우리가 하는 말들이 잔소리가 아닌 예언자직이 되려면 내가 사람을 바꾸려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그 사람을 바꾸기 위해 나를 도구로 사용하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래야 포기하지 않습니다.

-------------------------

수원교구 전삼용 신부
2020년 8월 29일
  | 08.29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55   [수도회 2] 봉헌은 "받들어 바친다."는 뜻인데,  [6] 255
554   [수도회 1] 한나의 기다림  [27] 3726
553   [전주/청주] 자신을 하느님께 봉헌하는 신앙인  [8] 933
552   [대구] 우리의 봉헌은 주님처럼  [3] 15
551   [부산/마산] 모두 다 하느님께 바쳐진 우리들의 삶입니다.  [10] 3254
550   [수원] 하느님께 자신의 삶을 봉헌하자  [8] 3327
549   [원주/춘천/의정부] 모든 것은 주님의 것이다  [7] 23
548   [서울] 봉헌은 하느님의 뜻대로 사는 것  [4] 836
547   [인천] 지금 주님을 위해서 무엇을 봉헌하고 있습니까?  [10] 3311
546   (백) 주님 봉헌 축일(2월 2일) 독서와 복음  [17] 4123
545   [수도회] 세월이 정답입니다  [11] 282
544   [청주/전주] 근본에 충실하라  [3] 253
543   [의정부/수원] 벗들과 함께 하는 인생길  [4] 201
542   [인천/서울] 일꾼의 기준  [12] 579
541   (백)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1월 26일) 독서와 복음  [13] 264
540   [수도회] 바뀌어봅시다!  [8] 1892
539   [부산/청주/마산] 설득력 있는 신앙생활  [3] 1927
538   [수원/원주] 초자연적 은총  [2] 1891
537   [인천/서울] 내 삶의 주도권을 하느님께 맡기십시오.  [5] 1834
536   (백)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1월 25일) 독서와 복음  [11] 1997
1 [2][3][4][5][6][7][8][9][10]..[28]  다음
 

 

대축일/명절강론 코너 ( 대축일/명절 미사에 관련된 강론자료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05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