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수필(隨筆)

수필(隨筆) 코너 ( 여러분들의 수필이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7 34.8%
여름 구두 쇼핑 단상
조회수 | 1,994
작성일 | 13.06.24
아주 어린 시절,
저녁을 먹고 어두워질 무렵이면
동네에 하나 뿐인, TV가 있는 집으로 온 마을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사람들은 드라마를 보며 울고 웃다가 밤늦게 돌아갔는데
저녁마다 안방을 내주어야 했던 집주인은
얼마나 지겨웠을까?

자식들이 저녁마다 쪼르르 남의 집으로 달려가는 것이 보기 싫다고
결국 우리 집도 얼마 안 있어 TV를 들여놨는데
그 문명의 이기에 중독이 되는 건 순식간이었다.
그때 우리에게 최대의 형벌은 아버지가 TV를 잠그는 것이라
(그 시절 TV에는 잠금장치가 있었다.)
늘 아버지 눈 밖에 나지 않으려 눈치껏 굴었던 기억이 새롭다.

당시에 넋 놓고 보던 프로 중에 내가 접한 최초의 ‘미드’로
<왈가닥 루시>라는 시트콤이 있었는데
어리바리한 루시가 늘상 사고를 치는 장면에서
얼마나 박장대소를 했는지 모른다.
귀여운 루시…….

그런데 어린 마음에 늘 기이하게 보이던 것이 있었다.
산처럼 쌓인 물건들이 와르르 무너지고 깨지는 장면이 수시로 등장하는 것이었는데
70년대, 물자가 부족해 늘 물건을 아끼는 버릇이 몸에 밴 시대여서일까?
그렇게 물건들을 함부로 취급하는 것이 너무나 낯설게 느껴졌다.
그 풍족함이 부러우면서도 왠지 죄를 받을 것 같은 느낌.
그 후로 계속 접하게 된 미국 문명은
한마디로 물질의 천국, 혹은 물질의 천대로 보였는데
인간조차 천시되는 듯 보이는 건 왜일까?

햄버거와 프라이드치킨, 혹은 할리우드 영화와 전쟁 무기로 상징되는
‘팍스 아메리카나’의 문명이 온 세계를 점령군처럼 뒤덮은 지금,
물질을 남용한 과보(果報)로 쓰레기에게 역공 당하는
미국식 문명 아래의 세계는 행복한가?

엊그제, 여름 구두를 쇼핑하러 갔다.
이미 서너 켤레가 있지만 막상 신자니 다 마땅치 않아서다.
화려한 자태로 진열된 구두들은 이내 마음에 파문을 일으키고
사냥감을 앞에 둔 포식자처럼 군침이 흐른다.

너무 예쁜 구두들,
선택이 쉽지 않다.
다 사고 싶다.

윤병우 / 화가. 전공은 국문학이지만 20여 년 동안 그림을 그려 왔다. 4대강 답사를 시작으로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고, 탈핵, 송전탑, 비정규직, 정신대 할머니 등 사회적 이슈가 있는 현장을 다니며 느낀 것과 살아가면서 떠오르는 여러가지 생각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수필 (隨筆 / essay)에 대한 설명 
67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19.01.20 101
  여름 구두 쇼핑 단상    13.06.24 1994
65   지금 그 자리에 행복이 있습니다  [2]  수잔나 11.10.22 1953
64   풍성한 한가위 되소서......   수잔나 11.09.11 1694
63   당신의 소중한 한마디  [2]  수잔나 11.08.29 1536
62   신부님.영명 축일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11.06.25 1531
61   구두쇠 할머니   수잔나 11.05.30 1517
60   부활초 - 빛으로 열리는 새 세상   수잔나 11.04.20 1901
59   매일의 영성체   수잔나 11.04.01 1499
58   행복한 시간표  [1]  수잔나 11.03.21 1620
57   반드시 밀물은 온다   수잔나 10.12.20 1513
56   울지마 톤즈   수잔나 10.12.18 1953
55   새 성전 봉헌식을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10.10.28 1600
54   이해인수녀님과 법정스님의 우정 편지   수잔나 10.03.29 2406
53   사순시기의 침묵/권태원 프란치스코   수잔나 10.03.12 1923
52   십자가를 등에 지고 가지말고 품에 안고 가라   수잔나 10.03.12 2059
51   사순절 유래와 의미   수잔나 10.03.01 2048
50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수잔나 09.10.31 2161
49   단종임금   수잔나 09.09.15 2326
1 [2][3][4]
 

 

수필(隨筆) 코너 ( 여러분들의 수필이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