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9 46.4%
연중 제19주일 : 사랑의 유대
조회수 | 951
작성일 | 12.09.09
사랑의 유대

내 감미로운 주님이시여, 자비로운 당신의 눈을 당신 백성에게, 특히 당신 신비체인 교회에게 너그러이 돌리소서. 당신 엄위를 그렇게도 많이 거스른 비참한 나 자신만 용서하시기보다 무수한 당신 피조물을 용서해 주신다면 당신의 거룩한 이름에 더 큰 영광이 돌아가리이다. 당신의 백성이 죽음 안에 앉아 있고 나 홀로 생명을 누린다면 내가 어떻게 위안을 느끼겠습니까?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신부인 교회 안에 나의 잘못과 다른 피조물의 잘못으로 인해 생긴 죄의 어둠을 볼 때 어떻게 내가 위안을 느끼겠습니까?

주여, 특별한 은총을 당신께 비오니, 당신 모상과 유사성으로 사람을 지어내시려 쏟으신 그 사랑을 사람에게서 거두지 마소서. 무엇 때문에 또는 누구 때문에 사람을 그렇게도 높은 품위에다 두셨습니까? 이는 당신 안에 반사되어 있는 피조물을 보실 때 당신을 매혹시킨 피조물에 대한 당신의 꺼짐 없는 사랑 - 그 하나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주님께서 올려 주신 그 품위를 죄의 탓으로 인해 응당히 잃어버렸다는 것을 나는 밝히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당신께서는 같은 사랑으로 충동되시어 무상으로 인류를 주님과 화해시키고자 당신 외아드님의 말씀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아드님은 우리와 주님 사이에 중재자가 되시고 우리의 불의와 모든 죄를 짊어지시고 징벌당하심으로써 우리의 구원이 되셨습니다. 영원하신 아버지, 이것은 아드님이 당신께서 우리 인성을 취하라고 명하신 그 뜻에 순종하기 위해 하신 것입니다. 오, 헤아릴 수 없는 심원한 사랑이여! 높고도 높은 지존께서 더할 수 없이 비천한 인간 상태의 최하위까지 내리시는 것을 볼 때 부서지지 않고 돌처럼 남아 있을 심장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주님은 비참하고도 병든 아담의 육체 안에 당신의 영원한 신성을 묻으실 때, 사랑 안에 실현하신 그 일치의 공덕으로 인해 우리는 당신의 모상이 되고 당신은 우리의 모상이 되셨습니다. 주여, 왜 그렇게 하셨습니까? 그것은 오직 표현할 수 없는 당신의 사랑 때문입니다. 측량할 수 없는 이 사랑에 의지하면서 나는 내 영혼의 모든 힘을 다하여 겸손되이 당신의 엄위께 비오니, 이 비천한 주님의 피조물들에게 너그러이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동정이 쓴 ‘하느님의 섭리에 대한 대화집’에서 (4,13: ed. latina, Ingolstadii 1583, ff. 19v-20)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영적 독서(Spiritual Reading)란? 
!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꼬의 영적인 권고  [28]
699   ▪ 죄가 많은 곳에는 은총도 풍성하게 내렸습니다.[20190130]  553
698   ▪ 우리에게 주신 모든 은혜 무엇으로 주님께 갚아 드리겠습니까[20190129]  358
697   주님의 진리는 영원히 남아 있으리라  2750
696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 때문에 그분에 대해 말하는 데에 내 몸을 아끼지 않습니다  2738
695   연중 제22주일 :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2671
694   성전을 장식하면서 고통받는 형제를 멸시하지 마십시오  2494
693   내게로 돌아오라  2232
692   주여, 당신은 하느님이시고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2639
691   그리스도의 탄생과 죽으심의 선구자  1421
690   오, 영원한 진리여, 참스런 사랑이여, 사랑스런 영원이여  1547
689   그녀가 이승을 하직할 날  1365
688   연중 제21주일 : 새 세상의 윤곽  1322
687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피로써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습니다  1385
686   하느님의 힘이 사람의 눈에는 약하게 보이지만 사람의 힘보다 강합니다  1686
685   이새의 뿌리에서 한 그루의 꽃이 피어 오르다  1964
684   세상과 평화의 여왕  1280
683   주님께 찬미 노래를 바치는 교회  1594
682   나는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고, 사랑하기 위해서 사랑합니다  1428
1 [2][3][4][5][6][7][8][9][10]..[36]  다음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