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7 1.6%
연중 제22주일 :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조회수 | 1,807
작성일 | 13.05.15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우리가 듣고 노래하는 것을 또 실천에 옮길 때 참으로 행복합니다. 듣는 것은 씨를 뿌리는 것이고 실천에 옮기는 것은 열매를 맺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나는 여러분에게 훈계하고 싶습니다. 여러분이 성당에 다닌 이후부터 아무 열매도 맺지 않으면, 즉 이렇게도 아름다운 진리를 들은 후에 선행을 하지 않으면 안되겠습니다. 사도가 말하는 것과 같이 “우리가 구원을 받은 것은 하느님의 은총을 입고 그리스도를 믿어서 된 것이지 우리 자신의 힘으로 된 것이 아닙니다. 이 구원이야말로 하느님께서 주신 선물입니다. 이렇게 구원은 사람의 공로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무도 자기 자랑을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실상 과거 우리 생활에서는 하느님께서 좋아하시고 사랑하실 선행, 즉 “이 사람들의 생활은 선하기 때문에 그들에게 가서 도와주자.”고 하실 그런 선행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생활을 좋아하지 않으시고 우리가 행한 모든 일도 좋아하지 않으셨지만, 그러나 당신이 우리 안에서 행하신 바를 싫어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므로 주님은 우리가 행한 바를 단죄하실 것이고 당신이 창조하신 것을 구원하실 것입니다.

우리는 참으로 착한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어 착한 이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악한 이들을 위해서, 의로운 이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의롭지 못한 이들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시려고 당신 아들을 보내 주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의롭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이에 더하여 바오로 사도는 말합니다. “옳은 사람을 위해서 죽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혹 착한 사람을 위해서는 죽겠다고 나설 사람이 더러 있을지 모릅니다.” 그렇습니다. 의로운 사람을 위해서 죽을 용기가 있는 사람을 혹시 찾아볼 수 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의롭지 않은 사람들을 의화시킬 능력을 지니신 완전한 의인 그리스도가 아니라면, 누가 의롭지 않은 사람과 악한 사람과 죄 많은 사람을 위해 죽기를 원하겠습니까?

형제들이여, 우리는 선한 일을 조금도 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행한 일은 다 악한 일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행한 일은 이러하다 해도 하느님의 자비는 그들을 멀리하지 않으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금이나 은이 아닌 당신 피의 값으로 우리를 구속하시기 위해 당신 아들을 보내 주셨습니다. 그분은 흠 없는 어린 양처럼 허물로 물든 양들을 위해, 물들기만 했지 완전히 썩지는 않은 양들을 위해 도살자에게 끌려가셨습니다. 우리가 받은 은혜는 이것입니다. 우리 생활이 이 은혜를 모독하지 않도록, 주어진 이 은혜에 따라 살도록 합시다. 참으로 위대하신 의사께서 우리에게 오시어 우리의 모든 죄를 없애 버리셨습니다. 우리가 다시 병에 걸리고 싶어한다면, 우리 자신에게 해가 될 뿐만 아니라 우리 의사께도 배은 망덕이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분이 우리에게 보여 주신 길, 특히 당신이 걸어가신 겸손의 길을 따라가기로 합시다. 그분은 참으로 당신의 가르침을 통해 그리고 우리를 위해 그 길을 고통 속에 걸어가심으로써 겸손의 길을 열어 주셨습니다. 불사 불멸이신 그분이 우리를 위해 죽으실 수 있도록,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머무르셨습니다. 우리를 위해 죽으실 수 있도록 또 당신의 죽음으로 우리 죽음을 멸하시기 위해, 불사 불멸께서 사멸성을 취하셨습니다.

주님은 이를 행하셨고 우리에게 이 은혜를 남겨 주셨습니다. 위대하신 그분은 자신을 낮추시고, 낮추심으로 죽임을 당하시고 죽으신 후에 부활하시어, 우리를 죽은 자로 지옥에 두지 않으시고 이 세상에서 신앙과 고백으로 들어 높여지신 것처럼, 죽은 이들의 부활로 우리를 당신과 함께 들어 높이시기 위해 들어 높임을 받으셨습니다. 이렇게 주님은 겸손의 길을 남겨 주셨습니다. 우리가 그 길을 따라가면 주님께 영광을 돌리고 합당히 다음의 노래를 부를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하나이다, 하느님, 감사하나이다. 당신 이름 부르는 우리, 묘하신 일들을 일컫나이다.”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의 강론에서 (Sermo 23A,1-4: CCL 41,321-323)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영적 독서(Spiritual Reading)란? 
!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꼬의 영적인 권고  [28]
698   주님의 진리는 영원히 남아 있으리라  1936
697   [성 그레고리오]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 때문에 그분에 대해 말하는 데에 내 몸을 아끼지 않습니다  1893
  연중 제22주일 :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1807
695   성전을 장식하면서 고통받는 형제를 멸시하지 마십시오  1669
694   내게로 돌아오라  1552
693   주여, 당신은 하느님이시고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1786
692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그리스도의 탄생과 죽으심의 선구자  1022
691   [성 아우구스티노] 오, 영원한 진리여, 참스런 사랑이여, 사랑스런 영원이여  1141
690   [성녀 모니카] 그녀가 이승을 하직할 날  963
689   연중 제21주일 : 새 세상의 윤곽  942
688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피로써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습니다  1000
687   하느님의 힘이 사람의 눈에는 약하게 보이지만 사람의 힘보다 강합니다  1197
686   이새의 뿌리에서 한 그루의 꽃이 피어 오르다  1344
685   세상과 평화의 여왕  915
684   주님께 찬미 노래를 바치는 교회  1148
683   나는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고, 사랑하기 위해서 사랑합니다  1050
682   연중 제20주일 : 세상의 소금과 세상의 빛  1467
681   주여, 누가 당신 같으리이까? 당신은 죄를 용서해 주시나이다  1473
1 [2][3][4][5][6][7][8][9][10]..[35]  다음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