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2.8%
이새의 뿌리에서 한 그루의 꽃이 피어 오르다
조회수 | 1,437
작성일 | 13.04.27
이새의 뿌리에서 한 그루의 꽃이 피어 오르다

우리는 매일 지극히 복되신 동정 마리아께 가브리엘 천사의 말씀을 빌어 경건히 인사 드릴 때 “태중의 아들 또한 복되시도다.”라고 덧붙입니다. 이 말씀은 엘리사벳이 동정녀의 인사를 받았을 때 답례한 인사의 말입니다. 복음에 나오는 이야기를 보면 엘리사벳은 동정 마리아의 문안을 받을 때 가브리엘 천사의 인사를 반향하듯 이렇게 인사했습니다. “여인 중에 가장 복되시며 태중의 아들 또한 복되십니다.” 이 “태중의 아들”, “태중의 열매”는 이사야가 말한 그 열매입니다. “그날에는, 주께서 돋게 하신 싹이 살아 남은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아름답고 영예로울 것이며 땅에서 나는 열매가 자랑스럽고 소중하리라.” 이 열매란 성서가 말해 주는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 아브라함의 후손, 주님의 싹, 이새의 뿌리에서 피어 오른 꽃, 그리고 우리가 참여하게 된 생명의 열매가 아니겠습니까? 아브라함의 후손인 그리스도는 육신에 따라 다윗의 가문에서 태어나셨습니다. 그분은 씨앗으로 계실 때 복되시고 싹으로 돋아나실 때 복되시며 꽃으로 피어나실 때 복되시고 열매로 맺어지실 때 복되시며 마침내 감사의 찬미를 바치는 가운데 복되십니다.

사람들 중에 그분 홀로 모든 면에서 완성된 분이십니다. 하느님의 모든 정의를 그분 홀로 이루시도록 그분께 영이 한없이 부어졌습니다. 성서에 기록되어 있는 대로 그분의 정의는 모든 민족에게 넘쳐흐릅니다. “땅에서 새싹이 돋아나듯 동산에 뿌린 씨가 움트듯 주 하느님께서는 만백성이 보는 앞에서 정의가 서고 찬양이 넘쳐흐르게 하시리라.” 이분이야말로 축복을 받아 다 자랄 때 영광의 꽃으로 장식되는 정의의 싹이십니다. 이 꽃의 영광은 얼마나 큽니까? 그것은 한없는 영광이고 그보다 더 큰 것은 아무도 상상조차 못하는 그런 영광입니다. 이 꽃은 이새의 뿌리에서 솟아오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얼마나 높이” 솟아오릅니까? 가장 높은 데까지 솟아오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 아버지의 영광 안에 계시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위엄은 하늘 위까지 드높여져 찬란하고 영광스러운 주님의 씨앗과 땅의 고귀한 열매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이 열매 즉 태중의 아들에게서 얻는 이익이 무엇입니까? 복된 열매, 이 태중의 복된 아들에게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것이란 축복이 아니면 또 무엇이겠습니까? 그렇습니다. 축복의 열매는 이 싹과 이 꽃에서 나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에게까지 도달했습니다. 먼저 용서의 은총을 받을 때 씨앗처럼 뿌려지고 은총이 자라남에 따라 싹으로 돋아나고, 끝으로, 희망 속에 영광을 받을 때 꽃피우게 되었습니다. 태중의 아들은 하느님에게서, 하느님 안에서 축복 받아 하느님께서는 그 안에서 영광을 받게 되셨습니다. 우리들도 하느님께로부터 축복을 받아 그 아들 안에서 영광 받을 수 있도록 그 아들은 우리를 위해 축복 받으셨습니다.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대로 하느님께서는 그분에게 뭇 백성들의 축복을 주셨습니다.  

캔터베리의 볼드윈 주교의 ‘삼종 기도’에서 (Tract. 7: PL 204,477-478)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영적 독서(Spiritual Reading)란? 
!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꼬의 영적인 권고  [28]
698   주님의 진리는 영원히 남아 있으리라  2051
697   [성 그레고리오] 그리스도께 대한 사랑 때문에 그분에 대해 말하는 데에 내 몸을 아끼지 않습니다  2019
696   연중 제22주일 :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1937
695   성전을 장식하면서 고통받는 형제를 멸시하지 마십시오  1787
694   내게로 돌아오라  1662
693   주여, 당신은 하느님이시고 우리에게 모든 것이 되십니다  1954
692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념일] 그리스도의 탄생과 죽으심의 선구자  1071
691   [성 아우구스티노] 오, 영원한 진리여, 참스런 사랑이여, 사랑스런 영원이여  1190
690   [성녀 모니카] 그녀가 이승을 하직할 날  994
689   연중 제21주일 : 새 세상의 윤곽  975
688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피로써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습니다  1046
687   하느님의 힘이 사람의 눈에는 약하게 보이지만 사람의 힘보다 강합니다  1284
  이새의 뿌리에서 한 그루의 꽃이 피어 오르다  1437
685   세상과 평화의 여왕  943
684   주님께 찬미 노래를 바치는 교회  1214
683   나는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고, 사랑하기 위해서 사랑합니다  1082
682   연중 제20주일 : 세상의 소금과 세상의 빛  1557
681   주여, 누가 당신 같으리이까? 당신은 죄를 용서해 주시나이다  1571
1 [2][3][4][5][6][7][8][9][10]..[35]  다음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