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49 56%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피로써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습니다
조회수 | 1,403
작성일 | 04.07.17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지만 당신 자신으로서는 하느님과 화해하실 필요가 없었습니다. 죄의 그림자도 없으신 그분께서 무슨 죄 때문에 속죄하셨겠습니까? 유다인들이 주님보고 율법에 따라 속죄로서 바쳐야 하는 성전세를 바치라 했을 때, 주님께서는 베드로에게 "시몬아,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세상의 임금들이 관세나 인두세를 누구한테서 받아 내느냐? 자기 자녀들한테서 받느냐? 남한테서 받느냐?" 하고 물으셨습니다. "남한테서 받아 냅니다." 하고 베드로가 말하자 예수께서는 다시 이렇게말씀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자녀들은 세금을 물지 않아도 되지 않겠느냐? 그러나 우리가 그들의 비위를 건드릴 것은 없으니 이렇게 하여라. 바다에 가서 낚시를 던져 맨 먼저 낚인 고기를 잡아 입을 열어 보아라. 그 속에 한 스타테르짜리 은전이 들어 있을 터이니 그것을 꺼내서 내 몫과 네 몫으로 갖다 내어라."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자신을 위해서는 속죄할 필요가 없음을 보여 주십니다. 하느님의 아드님은 죄의 종이 아니고 모든 죄에서 벗어난 자유인이시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의 아드님은 자유를 주시고 종은 죄의 노예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그분께서는 모든 죄에서 해방되어 계십니다. 그분께서는 당신 피를 흘리심으로 온 세상의 모든 죄를 속량할 수 있는 대가를 지불하셨지만 당신 영혼을 위한 속죄물을 바치지 않으십니다. 자신으로서는 갚아야 할 빚이 없는 분께서 다른 사람을 정당히 해방시키십니다.

  이것만이 아닙니다. 갚을 빚이 없고 자기 죄에 대해 속죄할 필요가 없는 것은 그리스도만이 아닙니다. 각 사람도 그렇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이를 위한 속죄물이시고 속전이시기 때문입니다. 모든 이를 속량하시기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당신 피를 흘리셨다면 자기 자신을 위한 속죄물이 될 수 있는 어떤 사람의 피가 있겠습니까? 그리스도의 피에 비할 수 있는 다른 누구의 피가 있겠습니까 ? 당신 피를 통하여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신 그리스도께서 당신 자신을 바치실 때와 같은 속죄를 바칠 수 있는 그런 위대한 사람이 있겠습니까? 모든 이의 죄를 위해 대신 기도하고 우리의 속량으로 우리를 위해 당신 목숨을 바치신 그분보다 더 위대한 희생물, 더 합당한 제사, 더 좋은 변호자가 있겠습니까?

  우리는 각자의 속죄나 속량을 찾을 필요가 없습니다. 모든 이의 충분한 속죄는 우리를 속량하시고 흘로 우리를 아버지와 화해시키신 주 예수 그리스도의 피입니다. 그분께서는 그토록 고통을 당하시고 우리 고통을 당신 몸에 짊어지시면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나에게로 오너라. 내가 편히 쉬게하리라."

* 성 암브로시오 주교의 「시편 주해」에서 (Ps 48,14-15: CSEL 64,368-370)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1   회개의 다섯 가지 길  1430
20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당신의 나라와 영광에로 불러 주셨습니다  1183
19   그분은 만사를 은혜로이 대해 주셨습니다  1317
18   나는 훌륭하게 싸웠습니다  1252
17   아버지의 말씀께서는 만물을 꾸미시고 거기에 질서를 주시며 포용하십니다  1313
16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노력하는 것뿐이다.  1177
15   목마른 사람은 나에게 와서 마셔라  1642
14   바울로는 그리스도의 사랑 때문에 모든 것을 견디어 냈습니다  1473
13   아드님의 나타나심이 아버지께 대한 지식입니다  1430
12   신심 생활은 모든 소명과 직업에 가하다  1589
11   빈첸시오는 세상을 쳐 이기신 분 안에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1583
10   이스라엘의 남은 자들이 배불리 먹고 편히 쉬리라  1588
9   우리는 본래 사랑할 능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1445
8   그리스도께 대한 충실한 증거  1367
7   파비아노는 우리에게 신앙과 덕행의 모범이 되었습니다  1669
6   성 안또니오의 소명  1441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피로써 세상을 하느님과 화해시키셨습니다  1403
4   당신의 이름을 전하며 당신을 섬기리이다  1494
3   죽음의 신비  1510
2   하느님의 놀라운 업적  1494
 이전 [1]..[31][32][33][34] 35 [36]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