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16 54%
나는 그들의 상처를 고쳐 주겠다
조회수 | 1,190
작성일 | 12.10.13
나는 그들의 상처를 고쳐 주겠다

예수께서는 자원하여 당신에 관해 예언된 수난을 맞으시려 달려나가셨습니다. 주께서는 그 수난에 대해 제자들에게 여러 번 미리 말씀하셨고, 당신 수난의 선언을 기꺼이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던 베드로를 꾸짖으셨으며, 또 세상의 구원이 당신의 수난으로써 성취될 것을 분명히 밝히셨습니다. 이 때문에 주께서는 당신을 잡으러 온 사람들에게 “너희가 찾는 이가 바로 나다.”고 말씀하시면서 앞으로 나서시어 당신을 넘겨주셨습니다. 같은 이유로 주께서는 사람들이 죄목을 들어 말할 때 대답하시지 않고, 또 과거에는 몇 차례 사람들이 당신을 붙잡으려 할 때 빠져나가 피하신 적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가능한데도 피하려 하시지 않았습니다.

예수께서는 또 불신앙으로 인해 당신을 죽음으로 이끌려 하는 예루살렘을 바라보시면서 우셨고, 한때 이름을 떨친 성전을 보시고 그것이 산산이 파괴되리라고 예언하셨습니다. 주께서는 영육간에 이중으로 노예였던 한 사람이 당신 뺨을 치는 것을 인내로이 참으셨고, 때리고 침뱉으며 모욕하고 고문하며 채찍질하고 끝내는 십자가에 못박는 것을 허락하셨습니다. 당신 좌우 편에서 형 받는 두 사람의 강도를 동료로 받아들이시고, 살인자와 범죄자로 취급당하였습니다. 불충한 이스라엘의 포도밭이 맺은 초와 쓸개를 마시고 포도 가지와 포도 송이 대신에 가시로 엮어 짠 관을 쓰셨습니다. 자홍색 홍포를 입으신 채 조롱당하시고, 손발은 못으로 뚫리어 마침내 무덤으로 옮겨지셨습니다.

주께서는 우리 구원을 이루시고자 이 모두를 견디어 내셨습니다. 그분은 비록 죄가 조금도 없으시고 완전한 의로움의 길을 걸으셨지만, 죄의 노예 된 이들이 그 죄의 벌을 받아야 했기에 친히 죄인들이 받을 형벌을 당하시어 당신 십자가로써 옛 저주의 선언을 무효케 하셨습니다. 그래서 바오로는 말합니다. “‘나무에 달린 자는 누구나 저주받을 자다.’라고 성서에 기록되어 있듯이,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위하여 십자가에 달려 저주받은 자가 되셔서 우리를 율법의 저주에서 구원해 내셨습니다.” 주께서는 당신의 가시관으로써 “땅은 너 때문에 저주를 받고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내리라.”는 선언을 들은 범죄한 아담에게 내려진 책벌에다 종지부를 찍으셨습니다.

예수께서는 쓸개를 맛보실 때 죽어야 할 인간의 고통스런 생활이 지니는 쓰라림과 수고를 받아들이셨습니다. 초를 마심으로써 인간들이 겪는 타락을 당신의 것으로 삼으시고, 같은 행위로써 우리 인간 상태를 개선시키셨습니다. 자홍색 홍포를 입으심으로써 당신의 왕권을 나타내 주셨고, 갈대로써 마귀 권세의 질병과 연약함을 암시하셨습니다. 뺨을 맞으시고 또 우리가 받게 되어 있는 모욕과 꾸짖음과 채찍질을 당하심으로써 우리의 해방을 전하셨습니다.

찔린 그분의 늑방에서는 아담의 늑방에서처럼 자기 죄로 인해 죽음이 오게 한 여인이 나오지 않고, 세상을 새롭게 하는 생명의 두 물줄기가 흘러 나왔습니다. 한 줄기는 세례의 샘에서 우리를 새롭게 하여 불사 불멸의 옷을 입혀 주고, 다른 한 줄기는 어린이에게 젖을 먹이듯이 새로 태어난 우리를 하느님의 식탁에서 먹여 줍니다.  

키레네의 테오도레투스 주교의 ‘주님의 육화’에서 (Nn. 26-27: PG 75,1466-1467)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680   주여, 누가 당신 같으리이까? 당신은 죄를 용서해 주시나이다  2061
679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을 통하여 새 생활을 해나갑니다  1402
678   우리는 우리의 평화요 빛이신 그리스도를 모시고 있습니다  1416
677   사람들의 구원과 성화를 위한 사도적 열성  1424
676   성모승천대축일  1171
  나는 그들의 상처를 고쳐 주겠다  1190
674   연중 제19주일 : 사랑의 유대  1139
673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 : 그리스도의 가난과 겸손과 사랑을 생각하십시오  1428
672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축일 : 그는 그리스도의 거룩한 피의 봉사자였습니다  1478
671   사랑은 죽음처럼 강하다  1346
670   새 창조  981
669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 저희가 여기서 지내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1228
668   연중 제18주일 : 생명에 대한 희망은 우리 신앙의 시작이요 목적입니다  756
667   하느님께서 우리를 참으실 수 있도록 우리도 하느님을 위해 모든 것을 참아야 합니다  918
666   교회는 그리스도의 신부입니다  1105
665   하느님의 자비와 인간의 자비  830
664   연중 제17주일 : 온갖 고난을 겪으면서도 기쁨에 넘쳐 있습니다  882
663   내 마음은 여러분에게 활짝 열려 있습니다  794
662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이를 위해 죽으셨습니다  695
661   요아킴과 안나 : 너희는 그들의 열매를 보고 그들을 알게 될 것이다  975
[1][2][3][4] 5 [6][7][8][9][10]..[38]  다음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