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적독서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9 56%
[대림 제3주일] 요한은 소리이고 그리스도는 말씀이십니다
조회수 | 729
작성일 | 11.12.17
요한은 소리이고 그리스도는 말씀이십니다

요한은 소리였지만 주님은 태초부터 계시는 말씀이셨습니다. 요한은 지나가는 소리였지만 그리스도는 태초부터 계시는 영원한 말씀이셨습니다. 말을 제거한다면 소리는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소리가 의미를 전달하지 않을 때 그것은 빈 소리에 불과합니다. 말이 없는 소리는 귓전을 울리기는 하지만 마음을 감화시키지는 못합니다.

우리가 마음속에 있는 생각을 전달할 때 그 과정이 어떤지 생각해 봅시다. 내가 말할 바를 생각할 때 이미 내 마음속에 말이 있는 것입니다. 내가 그것을 당신에게 전하려고 할 때 내 마음속에 있는 것을 당신의 마음속에다 전달할 수단을 찾습니다. 그리고 내 마음속에 이미 있는 말에게 소리를 주어, 그 소리를 통해서 당신에게 그 말을 전달하게 됩니다. 말의 소리는 그 말을 내용을 전달하고 그 일을 마칠 때 사라집니다. 그러나 소리로써 당신에게 전달된 말은 내 마음을 떠나지 않은 채 이제 당신의 마음속에도 있게 됩니다.

말이 당신의 마음에 들어갈 때 소리는 다음과 같이 말하는 듯하지 않습니까? “그는(말은) 더욱 커져야 하고 나는(소리는) 작아져야 한다.” 목소리는 그 말이 들리게 하도록 울립니다. 그리고 자기 임무를 마치고 나면 “이것으로 나는 기쁨에 넘친다.”라고 말하는 듯 사라져 버립니다. 우리는 마음속 깊이 잉태된 말을 우리 마음에서 흘려보내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가 지나가고 하느님의 말씀께서 남아 계시다는 것을 보고 싶습니까? 요한이 베푼 세례는 지금 어디 있습니까? 요한은 자기 사명을 다하고는 사라져 버렸습니다. 이제 집행되는 것은 그리스도의 세례입니다. 우리 모두는 그리스도를 믿으면서 그리스도 안에서 구원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소리가 말해 준 것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말과 소리는 구별하기 힘듭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요한을 보고 그리스도라고 생각했습니다. 소리가 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소리는 말에게 해가 되지 않도록 자신이 소리라는 것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소리는 말했습니다. “나는 그리스도도 아니요 엘리야도 아니며 예언자도 아닙니다.” 사람들이 “그러면 당신은 누구요?” 하고 말하자, 그는 “‘주님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입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요한은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 곧 침묵을 깨는 소리였습니다. “주님의 길을 곧게 하라.”고 말할 때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 “나는 당신들 마음에 그분이 들어가실 수 있도록 외치고 있다. 그러나 당신들이 길을 곧게 하지 않는다면 그 말씀은 내가 들어가셨으면 하고 바라는 곳으로 들어가시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길을 곧게 하라.”는 말은 무슨 뜻입니까? 마땅히 기도하고 겸손한 마음을 지녀야 한다는 말이 아니겠습니까? 요한이 주는 겸손의 모범을 보십시오. 그는 사람들이 자기를 그리스도라고 생각할 때 자기는 백성들이 생각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그들의 오류를 자기를 높이는 데 이용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요한이 “내가 그리스도요.”라고 말했다고 가정해 봅시다. 백성들은 틀림없이 그 말을 쉽게 믿었을 것입니다. 그들은 요한이 말하기도 전에 요한이 그리스도라는 것을 믿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요한은 그런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자기 신분 그대로를 시인하고 자신과 그리스도의 차이점을 밝히면서 자기 자신을 낮추었습니다. 요한은 구원이 어디에 있는지 보았습니다. 자신은 등불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달아 교만의 바람으로 그 등불을 꺼버리지 않을까 염려했습니다.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의 강론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41   [대림 제4주일] 인류를 구속하는 육화의 신비  931
540   하느님께서는 아드님을 통해서 당신 사랑을 계시하셨다  916
539   우리 화해의 성사  817
538   하느님의 모든 계시는 그리스도 안에서 완성된다  893
537   그리스도께서 오실 때 사람들은 하느님을 뵙게 될 것입니다  952
536   주님이 우리를 먼저 사랑하셨습니다  980
  [대림 제3주일] 요한은 소리이고 그리스도는 말씀이십니다  729
534   마리아와 교회  766
533   하와와 마리아  793
532   순례하는 교회의 종말론적 성격  792
531   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셨습니다  814
530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  1142
529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바랍니다  1145
528   하느님을 뵙고자 하는 욕망  792
527   주님께서 다시 오시리니 깨어 있으라  975
526   하느님의 말씀이 우리에게 오실 것입니다  767
525   놀라운 전환  710
524   대림 시기를 맞아  763
523   [대림 제1주일] 예수 그리스도의 두 가지 오심  844
522   우리를 악에서 구하시는 선하신 하느님께 알렐루야를 노래합시다  1326
[1][2][3][4][5][6][7][8] 9 [10]..[36]  다음
 

 

영적독서 코너 ( 영적독서...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