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교황 교황청

한국주교회

한국 각 교구

바오로서간

영성과 신학

각종 자료실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바오로해

바오로해 코너 ( 2008년 6월 28일 제1저녁 ~ 2009년 6월 29일 )

 

 

교황 교황청

   [교령] 성 바오로 사도의 개종 축일 거행에 관한 특별 ...  2008/07/14
   [교령] 성 바오로 사도 탄생 2000주년 기념 특별 전...  2008/07/14

 

한국주교회

 

한국 각 교구

   [수원] 성 바오로의 기도  2008/07/21
   [수원] 성 바오로 해를 준비하는 9일 기도  2008/07/21
   [대전] 교황님의 2008년 7월 기도 지향  2008/07/21

 

바오로서간

 

영성과 신학

   성서를 통해 본 사도 바오로의 영성 [9]  2008/07/21

 

각종 자료실

   [바오로 로드를 가다] 4. 초기 그리스도인들의 믿음, ...  2008/11/08
   [바오로 로드를 가다] 3. 바오로 사도의 회심 장소 ‘...  2008/11/08
   [바오로 로드를 가다] 2. 공항, 그리고 사도의 생가터...  2008/11/08

 

질문과 답변

   086. 바오로는 동성애 행위를 비난하지 않았는가?  2010/08/18
   085. 바오로는 왜 성적인 죄를 걱정하는가?  2010/08/18
   084. 바오로가 사용한 영과 육의 개념은 무엇인가?  2010/07/13

2007년 6월 28일 오후 성 바오로 대성전에서 베네딕토 16세 교황 성하께서는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도 대축일 제1 저녁기도를 바치셨다.

 

교황 성하께서는 예식에 참여한 모든 이에게 인사하시며, 성 안드레아 사도 축일을 맞이하여 교황청 사절단이 이스탄불을 연례 방문한 데에 대한 답례로 로마를 방문한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 사절단에 대하여 특별히 언급하셨다.

 

교황 성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이러한 만남과 시도들은 단순히 교회들 간의 의례적인 교류가 아니라 동방 그리스도인과 서방 그리스도인 사이의 완전한 친교를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공동 노력의 표현입니다.”

 

교황 성하께서는 계속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처음부터 그리스도교 전통은 베드로와 바오로가 각자 다른 사명을 완수하셨지만 두 분을 따로 떼어서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베드로는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을 고백한 첫 사람이었고, 바오로는 그 풍요로운 신앙에 더 깊이를 더하는 은총을 받았습니다. 베드로와 바오로는 다른 은사를 가지고 그리스도의 교회 건설이라는 하나의 대의를 위해 일했습니다.”

 

“로마에서 사명을 통해 베드로와 바오로를 잇는 유대는 초세기부터 매우 특별한 의미를 지녀왔습니다. …… 이 두 사도는 교회의 기초를 놓았으므로 오늘 로마 교회는 생일을 기념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교황 성하께서는, 내일 6월 29일은 바티칸 대성전에서 베드로에게 관심이 집중되겠지만, 오늘의 주역은 바오로 대성전에 유해가 모셔 있는 바오로라고 하셨다. 또한 바오로는 “그리스도 안에서 인간을 하느님과 자기 자신과 다른 이들과 화해시켜 주는 하느님 은총을 널리 선포하도록 ‘하느님의 복음을 위하여 성별’되었습니다.”라고 말씀하셨다.

 

이방인의 사도는 “전혀 재능 있는 연사가 아니었고” 따라서 “그가 성취할 수 있었던 특별한 사도적 결실은 뛰어난 수사법이나 세련된 호교론이나 선교 전략 덕분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사도직의 성공은 무엇보다도 어떤 위험이나 어려움이나 박해도 두려워하지 않고 그리스도께 온전히 헌신하며 그리스도의 복음을 선포하는 일에 투신하였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교황께서는 계속해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여기에서 우리는 모든 그리스도인에게 매우 중요한 교훈을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교회의 활동은 거기에 참여하는 이들이 개인적으로 그리스도에 대한 충실한 마음을 갖출 때에 비로소 믿을 수 있고 효과적입니다. …… 그러한 원의가 부족하면, 교회가 의지하는 진리를 결정적으로 선포할 수 없습니다. …… 처음처럼 오늘도 그리스도께서는 바오로 성인처럼 스스로를 희생할 각오가 되어 있는 사도들을 바라십니다.”

 

베네딕토 16세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이러한 연유로, 저는 역사가들이 7~10년 사이로 추정하는 바오로 사도의 탄생 2000주년을 맞이하여 2008년 6월 28일부터 2009년 6월 29일까지 바오로 사도를 위한 특별 성년으로 공식적으로 선포하게 되어 기쁩니다.”

 

교황 성하께서는 이 ‘바오로의 해’가 특히 로마에서 거행될 것이고 성 바오로 대성전에서 “사목적 사회적 계획들뿐만 아니라 전례와 문화와 교회 일치와 관련된 일련의 행사들을” 개최하게 될 것이라고 계속해서 설명하셨다. 나아가 바오로 사도의 무덤에 대한 참회의 순례에 “특별한 관심”을 쏟고, 전세계적으로 바오로 성인에 봉헌된 예배 장소와 교구들에서 유사한 계획들이 추진되기를 바라셨다.

 

교황 성하께서는 “이방인의 사도가 만민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는 일에 특별히 헌신하고 모든 그리스도인의 일치와 화합에 관여하였으므로” 바오로의 해가 ‘교회 일치의 차원’으로 특징지어질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셨다.

 

결론적으로 교황 성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바오로 사도가 이 이천주년 기념 거행에서 우리를 이끌고 보호해 주며, 우리가 겸손하고 진실된 마음으로 그리스도의 신비체의 모든 지체 사이에 완전한 일치를 추구할 수 있도록 도와 주기를 바랍니다.”

 

                                                     바티칸 통신(Vatican Information Service), 2007년 7월 2일

 

바오로해 코너 ( 008년 6월 28일 제1저녁 ~ 2009년 6월 29일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